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평화상 수상' 바흐 IOC위원장, 코로나 여파로 방한 무산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중앙포토]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중앙포토]

 
서울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의 방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무산됐다.
 
서울평화상문화재단은 “26일 개최 예정이었던 15회 서울평화상 시상식을 온라인으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재단은 “최근 유럽, 특히 스위스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다시 급격하게 증가해 해외여행이 심각하게 어려워짐에 따라, IOC와 논의를 통해 이 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바흐 위원장은 애초 25일 방한해 정·관계, 체육계 인사를 만나고 시상식에 참가할 계획이었다. 방한 전후 일본도 찾아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내년으로 미뤄진 도쿄 올림픽 준비 상황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바흐 위원장은 2018년 평창올림픽 당시 북한의 참여를 적극적으로 유도해 한반도의 평화올림픽 개최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지난달 15회 서울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일각에서는 청와대 방문시 배석인사 관련 불만, 대한올림픽위원회(KOC) 분리를 둘러싼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 갈등, 정치권 인사의 과도한 면담 요구 등이 바흐 위원장의 방한 취소의 복합 요인이라고 보도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겸 IOC위원과 유승민 IOC 위원이 배석 리스트에서 빠졌다. 이에 대해 문체부는 24일 “IOC 측에서는 기존 방한 취소 사유 외에 다른 배경이 없었다는 점을 재확인했다고 알린다”고 밝혔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