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제원 “야권 단일대오 제일 먼저…동지 6개월 넘게 방치, 사람 도리 아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보궐선거를) 이기기 위해 가장 먼저 해야할 일은 범야권진영의 단일대오 구축”이라며 “첫 단추가 무소속 의원들의 복당”이라고 밝혔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반드시 이겨야 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장 의원은 “국민으로부터 선택받은 동지들을 6개월 넘게 방치하는 것은 정치를 떠나 사람의 도리가 아니다”라며 “당권을 잡고 있는 사람들의 횡포이자,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른 감별정치의 망령”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선거는 사람의 마음을 얻는 행위”라며 “동지들에게 이렇게 잔인한 당이 어떻게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겠나? 국민통합을 외치기 전에 우리 편부터 통합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국민의당과도 긴밀히 접촉해서 함께 선거를 치를 수 있는 방법을 도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선거승리의 공(功)은 비대위에 돌아갈 것”이라며 “복당과 연대 그리고 통합까지, 모든 열쇠를 쥐고 있는 비대위의 빠른 결단을 다시 한번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했다.  
 
 
총선 공천과정에서 탈당해 무소속 신분으로 당선된 의원은 홍준표·김태호·윤상현·권성동 의원이다. 이중 가장 먼저 복당계를 냈던 권 의원이 지난달 17일 복당이 승인돼 당에 돌아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