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월 가계대출 증가폭 ↓… 영끌·빚투 한풀 꺾였다

가계대출 급증세가 이달 들어 한풀 꺾였다. 주택 시장 관망세에 거래가 뜸해지면서 주택담보대출 수요가 줄어든 데다 금융감독 조치에 따라 은행권이 적극적으로 신용 대출 총량 관리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서울 한 은행의 대출 상담 창구. 뉴시스

서울 한 은행의 대출 상담 창구. 뉴시스

 
25일 은행권에 따르면 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 5대 은행의 22일 현재 가계대출 잔액은 654조4936억원으로 9월 말(649조8909억원)보다 4조6027억원 늘었다. 이달 은행 영업일이 5일 남았지만, 증가 폭이 9월(6조5757억원)보다 30% 줄었다.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8월(8조4098억원)과 비교하면 45% 감소한 수치다.
 
주택담보대출 증가규모는 전달 대비 절반가량으로 줄었다. 주택담보대출은 지난 9월 4조4419억원이 늘었으나 이달 22일까지는 2조7582억원 증가하는 데 그쳤다.
 
10월 신용대출 증가액도 급감했다. 8월은 4조705억원, 9월은 2조1121억원 증가했으나 이달 22일까지는 1조6401억원이 증가했다. 8월보다는 60%, 9월보다는 22%가 줄어든 수치다. 남은 영업일을 고려해도 10월 가계대출 증가 폭은 은행권이 최근 금융감독원에 보고한 월별 상한 기준인 2조원을 넘지 않을 전망이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꺾인 것은 주택 거래가 줄었기 때문이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 부동산매매 통계를 보면, 서울 아파트 거래 건수는 ▲6월 1만5604건 ▲7월 1만647건 ▲8월 4985건 ▲9월 3677건 ▲10월 1118건으로 급감했다.

관련기사

 

신용 대출 한도 줄이자 증가세↓

신용대출의 경우 이미 여건이 되는 사람은 신용대출을 최대한 끌어 쓴 데다, 총량 관리 차원에서 은행들이 잇따라 신용대출 한도를 줄이면서 대출 속도가 눈에 띄게 더뎌졌다.
 
지난달 말부터 최근까지 시중 은행들은 속속 전문직군 소득대비 신용대출 한도를 기존 최대 연 소득의 300%에서 200% 수준으로 낮췄고, 우대금리 폭을 줄이는 방식으로 신용대출 금리를 약 0.2%포인트 높였다.
 
은행권의 대출 조이기는 연말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지난 22일 김기환 KB금융지주 부사장은 3분기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3분기부터 수익성, 건전성 관리에 본격적으로 들어가 4분기 여신은 9월 말과 비교해 소폭 증가하는 수준에 그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가계 신용대출 증가세는 취급 기준 강화로 완만해질 것이고, 기업대출도 9월 말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했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