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가홍보 유튜브, 71억 쓰고도 구독률 ‘저조’…“노하우 공유해야”

‘국민체력100’ 유튜브 채널 캡처

‘국민체력100’ 유튜브 채널 캡처

약 71억원의 예산이 투입된 문화체육관광부와 그 산하기관들이 개설·운영 중인 유튜브 조회수와 구독자수 실적이 저조해 효율성 있는 홍보예산 집행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임오경 민주당 의원이 25일 공개한 유튜브 보유현황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 포함 총 45개 기관의 채널은 62개로, 이중 15개(24%)는 구독자가 1000명 미만인 것으로 드러났다. 유튜브 채널 4개 중 1개꼴로 구독자 1000명도 채우지 못하는 상황으로 사실상 개점 휴업 상태인 셈이다.  
 
자료에 따르면 채널 62개에 투입된 총액은 약 71억원에 달한다. 5900여만원의 제작·홍보비가 투입된 한국관광공사의 ‘근로자휴가지원사업’ 계정은 현재 구독자 수가 749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효율이 낮은 채널 ‘국민체력100’으로, 5400만원을 투입해 1만6000여건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1회 조회수를 받기 위해 3446원을 쓴 셈이다.  
 
임 의원은 “국립국악원, 한국문화정보원 등 별도의 제작·홍보비 없이 1000만뷰 이상을 기록한 기관들도 존재한다”며 “적은 비용으로 높은 성과를 낸 기관들의 노하우가 문체부를 중심으로 공유돼 전반적으로 효율성 있는 홍보예산 집행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