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건희 별세] "한국 재계의 큰 별 지다" 외신도 이건희 회장 별세 긴급 보도

기자
김종윤 사진 김종윤
이건희 회장 〈삼성전자 제공〉

이건희 회장 〈삼성전자 제공〉

 미국 뉴욕타임스(NYT), AP·AFP·로이터·블룸버그·교도통신 등 주요 외신도 25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별세 소식을 긴급 뉴스로 타전했다.
 
NYT는 이날 “삼성전자를 스마트폰, TV, 컴퓨터칩 글로벌 거인으로 성장시킨 이건희 삼성 회장이 25일 서울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이 회장은 1987년 삼성그룹 회장으로 취임해 반도체 분야에서 삼성을 세계 1등으로 끌어올렸다”고 전했다. NYT는 "전문 경영인들이 그룹에서 더 많은 책임을 갖게 되었지만, 이건희 회장은 삼성의 전략적 방향을 제공하는 큰 사상가로 남아 있었다"고 전했다.  
 
NYT는 이건희 회장이 "아내와 자식 빼고는 다 바꾸라"고 간부들에게 말했던 일화를 소개하면서 "삼성은 시장점유율을 높이는 대신 제품 품질 향상에 주력할 것이라고 선언했다"고 덧붙였다.
1987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취임식. [중앙포토]

1987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취임식. [중앙포토]

  
AFP통신은 “이건희 삼성 회장이 숨지다”라고 긴급 보도하며 “삼성전자를 글로벌 테크 거인으로 변모시킨 이 회장은 2014년 심장마비로 투병했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이건희 회장은 한국의 가장 큰 대기업으로 성장시키는 데 일조했다”며 “고인의 생애 동안, 삼성전자는 2등급 TV제조업체에서 매출 기준으로 세계 최대의 첨단기술 기업으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건희 회장은 삼성전자를 모조품 생산업체에서 누구나 탐내는 세계 최대 스마트폰·텔레비전·메모리 칩 기업으로 변모시켰다”고 전했다. 
 
중국 환구망(環球網)은 한국 언론을 인용해 이 회장이 2014년 5월 급성심근경색증으로 자택에서 쓰러진 뒤 6년 넘게 투병하다 별세했다고 보도했다. 이창균 기자 smilee@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