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서역 폭파하겠다” 허위 신고에 경찰 출동해 쓰레기장서 현행범 체포

수서고속철도(SRT) 수서역 주차장. 연합뉴스

수서고속철도(SRT) 수서역 주차장. 연합뉴스

경찰이 “수서역을 폭파시키겠다”고 허위 신고한 남성을 현행범 체포했다고 25일 밝혔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이날 “수서역을 폭파하겠다고 허위 신고한 A씨를 수서역 쓰레기장에서 현행범 체포해 경범죄처벌법 위반으로 조치했다”고 밝혔다.  
 
수서고속철(SRT) 운영사인 SR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8시 40분께 경찰에 전화로 폭파 예고를 했다. 경찰이 수서역을 급히 수색했지만 폭발물은 없었다.
 
경찰 관계자는 “새벽까지 조사를 진행한 결과 허위 신고였음이 확인돼 일단 귀가 조치했다”며 “범죄 혐의점 적용 가능성 등에 대한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