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천 발레학원서 초등생 13명 집단감염…4개 초교 검사진행

중앙포토.

중앙포토.

경기 부천의 발레학원에서 초등학생인 원생 11명이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기존 확진자까지 포함하면 초등생 13명 집단감염 사례가 나왔다.
 
경기도 부천시는 옥길동에 있는 발레학원에서 A(8)양 등 초등학교 2~5학년생인 원생 11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이들은 학원 강사 7명과 원생 208명(부천 외 지역 포함)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전수 검사 결과 확진됐다.
 
앞서 해당 학원에서는 서울시 구로구에 거주하는 학원 강사 B씨가 최초로 확진된 뒤 전날 부천에서만 C(8)양 등 초등학생인 원생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따라 해당 학원 관련 부천 지역 확진자는 초등학생 13명으로 늘어났다.
 
이들이 재학 중인 학교는 부천시 옥길동 산들초등학교와 버들초등학교, 범박동 일신초등학교와 범박초등학교 4곳이다. 방역 당국은 이들 초등생이 모두 최근 등교했던 것을 확인하고 해당 학교의 학생과 교직원 등 수백 명을 대상으로도 검체 검사를 하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