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의 '국민 위한 봉사' 발언…'여진' 계속되는 여야



[앵커]



대검찰청 국정감사는 끝났지만,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민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고민하겠다"고 한 말을 놓고, 정치권 파장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여당에선 "검찰총장 직분을 다하는 게 곧 국민을 위한 봉사"라고 견제했고 야당에선 "확실한 여왕벌이 나타났다"며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습니다.



심수미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윤석열/검찰총장 (지난 22일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 : 우리 사회와 국민들을 위해서 어떻게 봉사할지…퇴임하고 나서 한번 생각해보겠습니다.]



퇴임 이후 정치를 할 것이냐는 질문에 즉답을 피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둘러싸고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총장의 직분을 다하는 게 곧 국민을 위한 봉사"라고 비판했습니다.



퇴임 후를 거론하기보다 현재 본인의 역할에 충실하라는 겁니다.



김두관 의원은 한발 더 나아가 "대한민국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라며 검찰 개혁을 완수하고 윤 총장을 자리에서 물러나게 해야 한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퇴임 후 봉사한다는 건 상식적인 발언"인데 윤 총장 발언에 정치색을 덧씌우는 건 여당이라고 했습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확실한 여왕벌이 나타났다"면서 야권 대선후보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이렇게 정치적인 검찰총장은 전무했다"며 "잘 모실 테니 정치판으로 오라"고 했습니다.



다만 윤 총장을 둘러싼 딜레마가 없지 않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야권으로선 윤 총장이 이른바 적폐청산 수사를 주도한 만큼 야권 대선 후보로 경쟁력에 한계를 가질 것이라는 얘기가 나옵니다.



여당은 윤 총장과 대립각을 세우면 세울수록 윤 총장의 존재감만 키워준다는 게 고민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JTBC 핫클릭

윤석열 "퇴임 후 국민 봉사 방법 고민"…정계진출 여운? 민주 "윤석열, 총장 자격 없다"…대검찰청 해체 주장까지 국민의힘, 추미애 향해 "고마해라, 마이 했다"…사퇴 촉구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