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역전쇼...희망 이어간 잔류왕 인천

프로축구 인천이 부산에 역전승을 거두고 1부 잔류 희망을 이어갔다. [프로축구연맹]

프로축구 인천이 부산에 역전승을 거두고 1부 잔류 희망을 이어갔다. [프로축구연맹]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가 '역전쇼'를 펼치며 K리그1(1부) 잔류 희망을 이어갔다. 
 

부산전 2-1 극적 역전승
서울과 최종전서 잔류 도전

인천은 24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부산 아이파크와 2020시즌 K리그1 26라운드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인천은 패했다면 2부 강등이 확정되는 경기였다. 
 
승점 24가 된 인천은 최하위(12위)에 머물렀지만, 10위 부산와 11위 성남FC(이상 승점 25)와 격차를 승점 1로 좁히며 강등권 탈출 희망을 이어갔다. 올 시즌 K리그1은 27라운드까지 열린다. 12위 한 팀만 2부로 강등된다. 
 
인천은 전반 43분 부산 이동준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후반 반격에 나섰다. 후반 29분 무고사가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헤딩 동점골로 연결했다. 
 
주도권을 잡은 인천은 후반 30분엔 정동윤이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수비 두 명을 제친 뒤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인천은 31일 8위 FC서울과 최종전에서 극적 강등권 탈출에 도전한다. 
 
반면 부산은 이날 인천과 비기기만 해도 1부 잔류에 성공할 수 있었지만 역전패를 당해 11월 1일 성남과 맞대결을 통해 1부 잔류를 확정해야 하는 힘든 상황에 빠졌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