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리그2 결승전' 승자는 제주… 수원FC 꺾고 승격 9부 능선 넘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제주 유나이티드가 수원 FC를 꺾고 1부 리그 승격 초읽기에 들어갔다.
 
제주는 24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2부리그) 2020 25라운드 수원 FC와 홈 경기에서 2-0 승리를 거뒀다. 2연승을 포함해 최근 14경기 연속 무패(10승4무)를 달린 제주는 승점 54로 선두를 지켰다. 2위 수원 FC(승점48)와 승점 차를 6으로 벌린 제주는 남은 두 경기에서 승점 1점만 따내도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짓고 1부리그에 복귀하게 된다.
 

2부 강등 첫 해, 절치부심한 제주는 한 시즌 만의 K리그1 복귀를 앞두고 만난 경쟁자 수원 FC의 골문을 적극적으로 두들겼다. 전반 31분 정운이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이동률이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한 차례 접은 뒤 왼발 슈팅으로 연결, 선제골을 기록하며 1-0으로 앞섰다. 수원 FC는 막강한 화력을 자랑하는 주전 공격수들을 앞세워 맞불을 놓았으나 제주의 수비에 틀어 막혔다.
 
상대 공격을 원천 봉쇄한 제주는 후반 29분 정우재가 찔러준 패스를 진성욱이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오른발로 마무리하며 2-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수원 FC의 추격을 허용하지 않은 제주는 실점 없이 경기를 마치며 우승 9부 능선을 넘었다.
 
같은 시간 아산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충남아산과 FC 안양의 경기는 원정팀 안양이 2-0으로 승리를 챙겼다. 안양은 한 경기를 덜 치른 부천 FC와 승점 25 동률이 됐으나 다득점에서 앞서 7위가 됐다. 충남아산은 3연패에 빠지며 최하위(승점 21)에 머물렀다.
 
안양은 전반 20분 유종현의 헤딩 슛으로 먼저 1-0으로 앞서 나갔다. 후반 16분에는 유종현이 충남아산 김원석에게 깊은 태클을 가해 퇴장당하며 수적 열세에 처했으나, 오히려 후반 38분 페널티킥 기회를 잡았다. 키커로 나선 닐손주니어는 침착하게 슈팅을 성공시키며 2-0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horn90@yna.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