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영 최연소 3000득점' 흥국생명, KGC인삼공사 꺾고 2연승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흥국생명이 KGC인삼공사를 꺾고 개막 후 2연승을 달렸다. 이재영은 최연소 통산 3000득점의 대기록을 세웠다.
 
흥국생명은 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1시즌 V리그 여자부 KGC인삼공사와 홈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7-25, 25-20, 24-26, 25-23) 승리를 거뒀다. 승점 6이 된 흥국생명은 단독 1위로 올라섰고 KGC인삼공사는 2연패에 빠졌다.
 
1, 2세트를 가져간 흥국생명은 3세트에만 범실 9개를 기록하는 등 위기를 맞았다. 특히 22-20으로 앞서고 있던 상황에서 이재영의 서브 범실, 김연경의 공격 범실이 연이어 나오며 동점을 허용하는 등 중요한 순간 분위기를 내주며 결국 듀스 끝에 KGC인삼공사에 3세트를 내줬다. 하지만 4세트 초반부터 이재영과 김연경이 연달아 득점을 쌓고 루시아도 힘을 보태며 승부가 기울었다. 
 
이재영은 이날 서브에이스 2개를 포함해 25득점으로 팀 내 최다 득점을 올렸다. 또 역대 8번째이자 역대 최연소(만 24세 1개월), 최단경기(164경기) 3000득점 달성에 성공했다. 이전까지 최연소 최다 득점 기록은 양효진(당시 만 24세 11개월·현대건설)이 갖고 있었고 최단 경기 달성 선수는 황연주(현대건설)와 문성민(현대캐피탈·이상 184경기)이 가지고 있었다.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선 현대캐피탈이 풀세트 접전 끝에 라이벌 삼성화재를 세트스코어 3-2(20-25, 25-23, 25-20, 23-25, 15-11)로 꺾었다. 현대캐피탈은 2연승을 기록하며 1위가 됐고 삼성화재는 승점 1을 더하는데 만족해야 했다. 다우디(25득점)를 비롯해 송준호(19득점), 최민호(11득점), 박주형(10득점) 등 선수들이 고른 득점을 올렸다. 삼성화재는 바르텍이 42득점을 올리며 맹활약했지만 패배로 빛이 바랬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