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성년 일본인 성폭행한 20대男 "날 좋아하는 줄 알았다"

미성년자인 일본인 여성을 성폭행하고 이 과정에서 상해를 가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중앙포토

미성년자인 일본인 여성을 성폭행하고 이 과정에서 상해를 가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중앙포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알게 된 미성년자 일본인을 성폭행하고 상해를 가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24일 법원에 따르면 지난 19일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3부 허경호 부장판사 심리로 A씨(27)의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 등 치상) 혐의에 대한 1차 공판이 열렸다.
 
이날 A씨 측 변호인은 법정에서 "서로 호감이 있는 줄 알고 그랬다"고 했다. 반면 피해 여성은 조사 당시 "거절하면 죽일 것 같아 무서워서 그랬다"고 진술했다.   
 
앞서 지난 7월 국내에 유학 중이던 B양을 인스타그램을 통해 알게 된 A씨는 자신의 집으로 B양을 데려가기 위해 짐을 들어주며 유인했다. 
 
A씨는 같은달 자신의 집에서 B양과 함께 술을 마시던 중 갑자기 휴대전화를 빼앗고 신체 접촉을 했다. B양이 이를 거부하자 A씨는 강제로 성폭행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B양의 목을 약 1분 동안 누르며 숨을 못 쉬게 하는 등 전치 2주의 상해를 입게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 측 변호인은 "서로 술을 마신 상태에서 스킨십을 하다가 몸이 쏠리면서 목을 살짝 누른 것은 맞다"면서도 "바로 사과했고 피해자가 괜찮다고 해서 당시 상황을 잘 정리하고 넘어갔다는 것이 피고인의 기억"이라고 했다.
 
반면 B양은 조사에서 "그 자리에서 거절하면 저를 죽일 것 같아 무서워서 시키는 대로 다 해줬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