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두관 "秋 향해 '내가 니 부하냐'...尹, 눈에 뵈는게 없는듯"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윤석열 검찰총장과 검찰의 행위는 대한민국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라고 맹비난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윤석열류의 정치검찰이 있는 한 우리 사회의 정의는 사전 속 죽은 단어일 뿐"이라며 "국민이 명령한 검찰개혁을 완수하고 윤석열 총장을 자리에서 물러나게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아직도 몇몇 기득권은 국민 위에 군림하려 하니 누가 봐도 답답하고 터무니없는 상황”이라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제도와 시스템 완성을 위한 첫걸음으로 공수처를 신속히 출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윤 총장을 향해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라는 말까지 서슴지 않았다"며 “보수언론과 야당이 유력 대권후보로 지지를 보내니 대통령도 장관도 국민도 아무것도 눈에 뵈지 않는 게 분명하다"고 꼬집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그는 "큰일"이라며 "검찰총장이 중립을 팽개친 지는 오래고 급기야 검찰을 총장의 정치적 욕망을 위한 사유물로 전락시키고 있다"고 했다. 이어 "진영 대립이 최고조에 달한 우리 사회에서 한쪽만 집중적으로 때리는 것 자체가 이미 고도의 정치 행위"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윤석열 총장은 야권 인사의 비리에는 애써 눈감고 여권 인사 자녀의 표창장 하나에 수색영장을 수도 없이 남발했다"며 "이것이 윤석열 정치의 시작"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엄연히 수사지휘권을 가지고 있는 법무부 장관을 향해 '내가 니 부하냐?'는 식으로 따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준 176석으로 공수처를 설치해야 한다"며 "이것이 공정과 정의를 어지럽히는 윤석열 총장을 본인이 가고 싶은 곳으로 보내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라고 적었다.
 
한편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주권재민(民)이지 주권재검(檢)이 아니다”라며 “‘칼’은 잘 들어야 한다. '칼잡이'의 권한과 행태는 감시받고 통제되어야 한다”는 글을 남겼다. 그는 전날에도 트위터에 검찰 조직을 다룬 드라마 ‘비밀의 숲’의 한 장면을 올리며 공수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