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BA, 크리스마스 전 2020~21시즌 개막 추진

미국 NBA.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미국 NBA.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미국프로농구(NBA) 2020~21시즌이 올해 12월 개막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24일(한국시간) 리그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2020~21시즌 NBA가 크리스마스 이전에 개막해 팀당 72경기씩 정규리그를 치를 것"이라고 보도했다. AP통신 역시 "12월 22일 개막을 추진 중이며 팀당 치르는 경기 수는 70∼72경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동안 NBA는 10월에 정규리그를 개막해 다음 해 4월까지 정규리그를 치르고 플레이오프를 6월에 마무리하는 방식으로 진행해왔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2019~20시즌이 3월부터 7월까지 중단되면서 일정이 뒤로 밀렸다. 정규리그는 7월 말에 재개됐고, 10월이 되어서야 챔피언결정전을 마무리했다.
 
이런 상황 때문에 2020~21시즌은 다음해 1월 개막할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으나, ESPN은 "크리스마스 이전에 시즌을 개막해 예년의 정규리그 팀당 82경기에서 10경기씩 줄어든 72경기만 치르고 올스타전은 열리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또 "이와 같은 계획이 리그 이사회를 통과하면 곧바로 NBA 선수 노조와 협의를 통해 2020~21시즌 계획을 확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NBA 사무국은 2020~21시즌을 2021년 7월로 예정된 도쿄 올림픽 개막 이전에 마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