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금융그룹, 아주캐피탈 인수 의결 '5724억원'

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이 아주캐피탈·아주저축은행 인수를 의결했다.  
 
우리금융그룹은 23일 정기 이사회를 열고 아주캐피탈, 아주저축은행에 대한 우선매수권 청구권을 행사하기로 결의했다. 우리금융그룹은 이른 시일 내 국내 사모펀드인 웰투시인베스트먼트와 아주캐피탈 인수 계약(SPA)을 체결할 예정이다. 웰투시인베스트먼트는 아주캐피탈의 최대 주주(지분 74%)다. 이후 우리금융그룹은 금융위원회에 아주캐피탈 자회사인 아주저축은행 편입 신청을 하고, 연내 편입을 완료할 계획이다.
 
우리금융의 아주캐피탈 인수 금액은 5724억원이다. 우리금융지주는 아주캐피탈의 주식 4260만5000주를 약 5724억원에 취득한다고 이날 공시했다. 우리금융그룹은 아주캐피탈 인수 시 우리은행, 우리카드 등 우리금융그룹 계열사와 연계한 신용등급별 다양한 금융상품 개발로 상품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우리은행·우리종합금융 주관 IB 딜(Deal)에 공동 참여해 각사가 보유한 심사노하우를 접목해 기업·투자 금융도 확대해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외에도 아주캐피탈이 우리금융그룹에 편입되면 신용등급 상향이 예상돼 자금 조달 경쟁력이 강화되면서 수익성이 한층 개선될 전망이다. 여기에 자동차할부금융 플랫폼 구축 등 그룹 차원의 통합 마케팅으로 신성장동력을 확보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아주캐피탈 인수는 우리금융그룹의 비은행 부문 확충 전략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그동안 5대 금융지주 가운데 우리금융만 캐피탈·저축은행 계열사가 없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