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숲' 꺼낸 다음날 또 檢때린 조국 "칼잡이 권한 통제해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23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자신의 '감찰 무마 의혹'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23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자신의 '감찰 무마 의혹'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감찰 무마 의혹' 공판 출석 다음 날인 24일 오전 8시 23분 자신의 페이스북에 "'주권재민(民)'이지 '주권재검(檢)'이 아니라"며 검찰을 비판했다. 주권재민은 '나라의 주권이 국민에게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조 전 장관은 이어 "'칼'은 잘 들어야 한다"며 "그러나 '칼잡이'의 권한과 행태는 통제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그는 전날 공판에 출석하며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검찰총장의 '추미애 법무부 장관 수사지휘권 위법 주장'에 대해 "제가 몇 마디 하는 것은 예의에 어긋난다고 본다"고 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오늘은 두 동료 비서관의 피고인신문이 있는 날"이라며 "감사하다"는 말을 남기고 재판정에 들어선 바 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24일 오전 8시 23분 자신의 페이스북에 ″'칼잡이'의 권한과 행태는 통제되어야 한다″며 검찰을 비판했다. [조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24일 오전 8시 23분 자신의 페이스북에 ″'칼잡이'의 권한과 행태는 통제되어야 한다″며 검찰을 비판했다. [조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또 재판 출석 1시간여 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드라마 '비밀의 숲'의 한 장면과 "공수처의 필요성"이라는 글을 올려 우회적으로 검찰을 비판하기도 했다. 그 그림엔 드라마 대사인 '썩은 덴 도려낼 수 있다. 그렇지만 아무리 도려내도 또 썩어간다. 대한민국 어디에도 왼손에 쥔 칼로 제 오른팔을 자를 집단은 없다'는 글이 쓰여있다.
 

재판선 "감찰 결과 결정권 조국에 있었다" 증언 

한편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재판장 김미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조 전 장관 등의 직권남용 등 혐의 7회 공판에선 박형철(52)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증인으로 나와 "감찰 결과에 관해 결정할 권한은 민정수석에게 있었다"고 증언했다. 박 전 비서관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감찰을 무마한 혐의로 조 전 장관(당시 민정수석) 및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과 함께 재판을 받고 있다.
 
박 전 비서관은 지난 2018년 12월 국회 운영위에서 조 전 장관이 "비위 첩보 자체에 대해서는 근거가 약하다고 봤다"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서도 "사실과 다르며 허위로 방어 논리를 만들어낸 것"이라고 말했다. 또 참여정부 인사들로부터 여러 차례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구명 운동이 있었다는 점도 재차 재판에서 언급됐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