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尹 정치 발언에 견제? 홍준표 "대선후보 운운 막장 코미디"

윤석열 검찰총장의 ‘정치’ 관련 발언에 정치권은 23일 크게 술렁였다. 윤 총장은 지난 22일 국회 법사위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정치할 생각이 있느냐’는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퇴임 후 우리 사회와 국민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그 방법을 천천히 생각해 보겠다”고 답했다. ‘봉사의 방법에 정치도 들어가느냐’는 질문이 이어지자 윤 총장은 “지금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즉답을 피했다.
 

야권 미묘한 기류
국민의힘 지도부는 신중한 입장
대변인 “자꾸 정치하도록 부추겨”

여당은 파상 공세
김태년 “검찰 성역화 인식 우려”
박주민 “검찰연감 맨 앞장에 장관”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은 윤 총장의 답변에 여야는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언론에서 윤 총장의 정치 가능성을 언급하는 건 순수성을 왜곡하는 것”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더불어민주당은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이낙연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개혁이 얼마나 어려운지, 공직자의 처신은 어떠해야 하는지 역설적으로 드러내면서 공수처 설치의 절박성을 입증했다”고 지적했다.  
 
청와대는 말을 아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윤 총장 발언에 대해 청와대의 공식 입장은 없다. 관련해서 브리핑도 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준표 “윤석열 대선후보 운운, 막장 코미디” … 중진 의원 “강력한 대권 주자”
 
국민의힘은 일단 지도부 차원에서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최형두 원내대변인도 라디오 인터뷰에서 “정치할 사람은 아닌 것 같은데 사람들이 자꾸 정치하도록 부추기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당 안팎에선 다양한 시각이 분출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여당을 상대로 동시에 대립각을 세운 윤 총장에게 힘을 실어주는 데는 별 이견이 없었지만 ‘정치 도전’에 대해서는 처한 상황에 따라 미묘하게 입장이 엇갈렸다.
 
당장 잠재적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홍준표 의원(무소속)이 견제에 나섰다. 홍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상식에 어긋나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두 번이나 수용하고도 대통령이 아직 신임하고 있다는 이유로 계속 총장을 하겠다는 건 자가당착”이라며 “사퇴하고 당당하게 정치판으로 오라. 그게 공직자의 올바른 태도”라고 비판했다. 윤 총장에 대한 야권 내부의 호의적 시각에 대해서도 “우리를 그렇게 못살게 굴던 사람을 우파 대선후보 운운하는 건 배알도 없는 막장 코미디”라고 꼬집었다.
 
반면 야당 중진 의원은 “야권에 윤 총장만큼 강력한 대선 주자 카드가 보이지 않는 게 현실 아니냐. 대선이 1년 반이나 남은 만큼 퇴임 후 행보는 아무도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윤 총장에 호의적인 당내 기류를 전했다. 실제로 ‘다음 대통령감으로 누가 좋다고 생각하느냐’는 한국갤럽(10월 13~15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1명 대상,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 참고) 최근 조사에서 윤 총장은 3%를 얻어 이재명 경기지사(20%), 이낙연 민주당 대표(17%),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4%)에 이어 4위에 올랐다. 윤 총장의 임기는 내년 7월 24일까지고 다음 대선은 퇴임 후 반년 뒤인 2022년 3월 9일 실시된다.
 
민주당은 파상 공세를 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권력기관에 대한 민주적 통제라는 민주주의 기본 원리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걸로 보인다”며 “검찰을 성역화된 신성불가침의 권력기관으로 보는 인식이 우려스럽다”고 비판했다.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검경수사권 조정을 주제로 한 드라마 ‘비밀의 숲 2’에 나온 ‘대한민국 어디에도 왼손에 쥔 칼로 제 오른팔을 자를 집단은 없다’는 대사를 인용하며 “이번 국감을 통해 공수처가 왜 필요한지 많은 분이 공감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페이스북에 같은 대사를 올리며 공수처 필요성을 강조했다.
 
신동근 최고위원도 최고위원회의에서 만화 ‘톰과 제리’를 거론하며 “고양이를 놀려대는 쥐처럼 검사가 범죄자의 조롱 대상이 되면 안 된다. 이런 일이 벌어지면 검찰 게이트라고 한다”며 “라임 사태에서 드러난 검찰 게이트를 보니 ‘묘서동면(猫鼠同眠·고양이와 쥐가 함께 잔다)’이 떠오른다. 역시 대안은 공수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윤 총장이 국감에서 “법리적으로 검찰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고 했던 발언을 문제 삼으며 ‘팩트 체크’에 나서기도 했다. 박주민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법무부가 아닌 검찰이 만든 검찰연감 가장 앞장에 누가 나와 있을까? 바로 법무부 장관이며 검찰총장은 그 다음 장에 나온다”며 “이것만 봐도 누가 상관인지 알 수 있다. 복잡하게 정부조직법이나 검찰청법을 볼 필요도 없다”고 주장했다.
 
손국희·박해리 기자 9key@joongang.co.kr

관련기사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