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윤석열에 망신당한 與 모지리들, 링 밖에선 궁시렁"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3일 대검찰청 국정감사가 끝난 뒤에도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한 여당의 공세가 계속되는 상황을 비꼬며 “국감에서 윤석열한테 망신만 당한 모지리들이 링 밖에서 분하다고 단체로 궁시렁대는 모양”이라고 했다.
 
특히 윤 총장의 국감 태도 등을 지적하며 “이래서 공수처가 꼭 필요하다”는 한 여당 인사의 발언에 대해선 “링에서 이겨도 공수처가 필요한 이유가 되고, 링에서 깨져도 공수처가 필요한 이유가 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들의 두뇌 논리회로가 참 재밌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압권은 김남국-김용민 개그 콤비의 팀킬 플레이”라며 “김남국 덕분에 박상기(전 법무부 장관)가 검찰총장을 찾아가 조국의 선처를 부탁한 사실도 알게 됐다”고 했다.
 
이어 “김용민 슬라이드 쇼도 볼 만했다”며 “자기들이 이제까지 지은 죄들을 쭉 나열했는데 조국, 최강욱, 한명숙, 선거개입, 검언유착 등등, 왜들 그렇게 살았니. 앞으로는 검찰에 불려갈 일 없게 착하게들 살아라”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또 “뿜었다. 검찰의 죄악상이라고 나열하는 가운데 윤석열이 한겨레 신문 기자 고소한 것까지 집어넣었다”며 “그건 오보가 아니라 음해였다. ‘똘마니’라 했다고 발끈해 고소한 사람이 남에게는 성 접대 받았다는 모함을 받아도 참으라 한다”고 했다. 자신의 ‘똘마니’ 발언을 두고 김용민 의원이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 것을 꼬집은 것이다.
 
한편 진 전 교수는 또 다른 글에선 여당의 공수처 드라이브에 대해 “암세포들이 메스 들고 의사를 수술하겠다 한다”고 비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