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세 낀 매매…'세입자 계약갱신청구' 여부 기재 의무



앞으로 공인중개사는 전세 낀 집의 매매를 중개할 때 계약서에 세입자가 계약갱신청구권을 썼는지를 적어야 합니다.



또 거래 당시의 전세기간과 계약을 갱신하고 나서 새로 생기는 전세기간도 정확히 적어야 합니다.



세입자가 2년 더 살기로 한 걸 모른 채 집을 샀다가 제때 들어가지 못하는 사람이 생기지 않도록 하기 위한 조치입니다.



국토교통부는 23일 이런 내용의 공인중개사법 시행규칙을 입법 예고했습니다.

JTBC 핫클릭

김현미 "매매 시장 안정세 나타나…전세 불안은 송구" 고양·김포도 전세난…서울 외곽 '억' 소리 나게 뛰어 "죽은 집값으로 통계"…감정원 국감서 '신뢰도' 도마 위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