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군 간부가 與의원 아들에 '죽 배달'…서욱 "있을 수 있는 일"

서욱 국방부 장관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국방부, 군사법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욱 국방부 장관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국방부, 군사법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욱 국방부 장관은 23일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아들이 복무한 공군부대 간부가 김 의원 아들에게 죽을 배달해줬다는 의혹에 대해 ‘있을 수 있는 일’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서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병사에게 죽을 배달하는 일이 통상적이냐’는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부대마다 다르긴 한데 요즘 워낙 병사들을 케어하는 분위기라면 있을 수 없는 일은 아니다”고 말했다. 다만 서 장관은 “일반적으로 대대장이나 그 아래에서 이런 조치가 이뤄진다”고 부연했다.
 
조 의원의 질의는 전날 KBS가 보도한 특혜 의혹을 바탕으로 이뤄졌다. KBS는 지난해 7월 김 의원의 아들이 공군 복무 중 장염을 앓자 부대 책임자인 박 모 비행단장이 죽을 사다 줄 것을 지시해 간부들이 최소 두 차례 ‘죽 심부름’을 했다고 보도했다. 
 
조 의원이 “준장, 원스타가 상병이 장염을 앓고 있다고 밖에 나가서 죽 사오라고 했고, 그 상병의 아버지가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이면 이거 ‘아빠 찬스’ 아니냐”고 지적하자, 서 장관은 “의원 아들이어서 그랬는지 자기가 보살피는 용사여서 그랬는지는 조사해봐야 할 것”이라고 “조사 후 필요한 부분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김 의원의 아들이) 죽을 두 번 먹었는데, 한 번은 국회 협력관인 대령이 부대에 부탁했다고 한다. 국회 협력관이 통상적으로 이런 일을 하나”라고도 따져 물었다. 이에 서 장관은 “그런 일에 관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김 의원은 이런 의혹이 제기되자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들이 심한 장염으로 설사·탈수 증세를 보여 입원을 한 후 생활관으로 돌아오자 행정반장인 김모 중사가 죽을 주셔서 감사히 받은 적이 있다”면서도 “저나 의원실은 일체(일절) 관여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KBS 보도 중 ‘아들이 전화로 ‘죽 메뉴’를 말하자 얼마 뒤 한 간부가 죽을 사 왔다’는 관계자 증언에 대해선 “악의적인 허위 제보”라며 “거짓말도 정도가 있다. 진위를 가려야 한다”고 반박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