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감백신 사망' 30명↑…같은 제조번호 사망자도 확인



[앵커]

5시 정치부회의 #청와대 발제



독감 백신 맞고 숨지는 사례가 오늘(23일)도 속출했습니다. 물론 인과관계는 입증이 안 됐지만요. 전국에서 오늘 오후 기준 확인된 사망자는 36명입니다. 접종과 사망과의 인과관계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같은 제조번호 백신을 복수의 사망자가 나온 만큼, 방역당국이 전문가 대책회의에 돌입했습니다. 관련 소식 신혜원 반장이 정리했습니다.



[기자]



[20일 JTBC '뉴스룸' : 독감 백신을 맞은 뒤에 숨진 사례가 잇따라 확인되고 있습니다. 이틀 뒤에 숨진 인천의 고3 학생에 이어서…]



[21일 JTBC '뉴스룸' : 백신 접종 40분 만에 쓰러져 숨진 사례도 나왔습니다. 밥을 먹다 갑자기 기도가 막혀 쓰러졌습니다.]



[22일 JTBC '뉴스룸' : 오늘(22일)도 속출했습니다. 서울을 포함한 전국 곳곳에서 사망자가 나왔습니다.]



정부의 독감백신 예방 접종사업이 중대 갈림길에 섰습니다. 지난 16일 인천의 고3 학생이 접종 후 이틀만에 처음으로 숨졌고, 근 3일 동안엔 하루에 10명이 넘는 사망자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오늘도 부산, 여수, 당진 등 전국 곳곳에서 사망 사례가 보고됐고요. 오후 1시까지 집계된 사망자 수는 36명입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갑작스럽게 소중한 가족을 잃은 유족분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전문가들이 확인한 바에 따르면 예방접종과 사망과의 연관성은 낮다고 발표했습니다만, 방역당국은 예방접종과 사망과의 인과관계를 하나하나 철저히 규명하고 진행 상황을 그때그때 투명하게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정부가 원인 규명에 어려움을 겪는 건, 사망자 전원을 관통하는 공통점이 없기 때문입니다. 대다수가 70대 이상에 기저질환이 있었다고 하는데, 인천 고3 학생처럼 10대, 또 노령이되 기저질환이 없는 예외의 경우도 있었는데요.



[노상구/대전 80대 백신 접종 사망자 유가족 (지난 21일) : 건강하시고 밭일도 가시고, 아버지가 40년 이상 도배를 하셨거든요. 도배 일이 있으시면 또 일도 나가세요. 그 정도로 이제 건강하셨다는 얘기죠. 단순히 그냥 고령 환자들 어떤 기저질환이라든지 그런 부분으로 인해서 사망했다고 치부하기에는 좀 약간 문제가, 문제의 소지가 있지 않나.]



정부는 접종과 사망과의 직접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았고, 또 백신 자체의 문제는 아닐 거란 판단에 따라, 접종사업을 중단할 필요는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어제 국회 복지위에서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청, 식약처를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가 열렸는데요. 거듭 접종 사업을 중단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최연숙/국민의당 의원 (어제) : 청장님, 어제 독감 예방접종을 중단할 상황은 아니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 입장 변함없으십니까?]



[정은경/질병관리청장 (어제) : 네. 그렇습니다.]



[최연숙/국민의당 의원 (어제) : 백신 접종 이후 벌써 16명이나 사망한 올해 사례는 상당히 이례적인 건 맞죠?]



[정은경/질병관리청장 (어제) : 네. 신고 건수는 증가하였습니다. 이게 예방접종으로 인한 사망이라는 직접적인 연관성은 낮다, 라는 게 피해조사반의 의견입니다.]



정은경 청장은 "사망자들이 접종한 백신 종류와 제조번호가 모두 다르다", 다시 말해 특정 회사의 특정 백신이 문제가 된 게 아니라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일부 전문가들 사이에선 백신 원료가 되는 유정란의 '톡신(독성물질)'이나 균이 원인일 수 있다는 주장도 나왔는데요. 이 역시 "식약처의 검증을 통해 걸러냈다"고 답했습니다.



[강병원/더불어민주당 의원 (어제) : 사망자들 사이에 일관된 게 없다, 라는 식으로 말씀하셨는데 뭐 제조사가 같다든지…]



[정은경/질병관리청장 (어제) : 어떤 하나의 회사의 제품이나 하나의 제조번호가 일관되게 이상 반응을 일으키지는 않았다, 라고 보고 있는 그런 상황입니다.]



[강기윤/국민의힘 의원 (어제) : 전 세계 최초로 신종플루 백신을 개발한 분입니다. 이분의 이야기는 백신 자체의 문제가 있다. 있을 수 있다. 이 이야기입니다. 정말 성인도, 건강한 사람도 톡신 양이 많은 걸 맞으면 이렇게 급사할 수 있다는 겁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어제) : 식약처의 검정을 통해서 톡신 독성물질에 대한 건 다 거르게 되고 무균 시험을 하기 때문에 제조과정에서의 문제가 생긴다는 거는 그건 진짜 심각한 일이고,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판단을 합니다.]



그런데 문제는 사망자가 늘면서, 그동안 나오지 않던 '같은 제조(로트)번호' 백신 접종자가 확인됐다는 겁니다. 제조번호가 같다는 건, 같은 공장에서 같은 날 생산한 제품이라는 걸 의미합니다. 총 4개 백신과 관련해 각각 사망자가 2명씩, 총 8명 확인됐습니다. 이 중 한 제품은 전국에서 7만 건 넘게 접종된 사실도 확인됐는데요. 대한의사협회는 백신 접종을 일주일 중단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최대집/대한의사협회장 (어제) : 현재 시행되고 있는 인플루엔자 관련 모든 국가 예방접종과 일반 예방접종을 일주일간, 즉 2020년 10월 23일부터 10월 29일까지 유보할 것을 권고한다. 잠정 유보 기간 동안 사망과 백신 접종과의 인과성 등 백신 및 예방접종 안전성에 대한 근거를 확보할 것을 요청한다.]



반면 일각에선, "접종에도 시기가 있다", 일정을 미루면 자칫 유행 시기에 대응하지 못할 수 있단 우려도 나옵니다. 지난 3년간(2017~2019) 독감 유행주의보 발령 시점은 12월 1일, 11월 16일, 11월 15일인데요. 독감 백신 예방 효과가 접종 후 2주 후부터 나타나는 점을 고려할 때, 11월까지는 예방 접종을 마칠 필요가 있습니다.



[권칠승/더불어민주당 의원 (어제) : 만약에 접종 사업을 중단한다면 아까 청장님 말씀하신 것처럼 더 많은 문제들을 야기할 것이 분명해 보입니다. 지금 우리가 실제로 해야 될 일은 두 가지인 것 같습니다. 백신의 생산 과정을 좀 더 정밀하고 과학적으로 관리하는 것, 또 두 번째는 개인별로 접종자들에게 주의사항을 제대로 잘 알려주는 것. 이 두 가지가 아닌가 싶은데…]



또 독감 예방 접종을 하지 않아 생길 수 있는 코로나19와의 합병증 우려가 더 크다고 목소리도 있죠. 다만, 앞서 방역당국도 제조번호가 같은 사망자가 나온다면, 해당 백신은 폐기하고 접종을 중단하겠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오늘 질병관리청이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회의와 '예방접종 전문위원회' 회의를 연달아 열었습니다. 여기서 접종 지속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저희 회의 중에 결과가 나오면, 곧장 속보로 전해드리겠습니다.



오늘 청와대 발제 정리합니다. < '독감백신 사망' 30명 넘어…같은 제조번호 사망자도 확인 > 입니다.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