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된장제품 33개서 인체 발암물질 ‘아플라톡신’ 초과검출…판매제품 회수

기준을 초과한 아플라톡신 성분이 검출돼 판매 중단하고 회수되는 제품. 식약처 제공=연합뉴스

기준을 초과한 아플라톡신 성분이 검출돼 판매 중단하고 회수되는 제품. 식약처 제공=연합뉴스

 
된장과 메주 제품 517개 가운데 된장 제품 33개에서 발암물질인 아플라톡신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 메주 제품에서는 해당 성분이 모두 기준치 이내로 나왔다.
 
23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부적합 제품 33개의 상품명과 제조업체 소재지, 유통기한 등을 식품안전나라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이 중 32개는 아직 유통되거나 시판되기 전 제품으로 업체가 보관하고 있던 물량은 모두 폐기됐다. 이미 판매된 1개 제품(제품명 제봉골된장)에는 회수 조처가 내려졌다.
 
아플라톡신은 보리와 밀, 옥수수, 땅콩, 고추, 참깨, 콩 등 곡물의 곰팡이에서 생성되는 독소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에 따르면 인체 발암물질로 분류된다. 과다 복용할 경우 간에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
 
식약처는 “부적합 제품 생산 업체에 행정 처분을 내리고 합동 현장 조사를 통해 한식 된장의 아플라톡신 저감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