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망 쏟아지는데…질병청 "지자체 마음대로 접종중단 말라"

질병관리청은 23일 보건당국과 협의 없이 지방자치단체가 단독으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 중단을 결정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근 독감백신 접종 후 고령층을 중심으로 사망자가 잇따르면서 서울 영등포구, 경북 포항시 등 일부 지자체는 자체적으로 접종 유보 결정을 내리고 있다.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자가 잇따라 나오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23일 서울의 한 병원에 독감 예방접종 일시중단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뉴스1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자가 잇따라 나오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23일 서울의 한 병원에 독감 예방접종 일시중단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뉴스1

 
질병청은 이날 “향후 전체 국가 예방접종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지자체가 자체적으로 접종 유보 여부를 결정하지 않도록 안내를 했다”고 밝혔다. 
 
질병청은 예방접종과 사망 사이의 직접적 연관성이 낮아 접종을 중단한 상황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질병청은 지난 21일 ‘예방접종 피해조사반’의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예방접종 사업을 일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사망자가 계속 나오면서 질병청은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회의’와 ‘예방접종 전문위원회’를 열어 독감백신과 사망 간 관련성, 접종사업 유지 여부 등에 대해 다시 결론 내리기로 했다. 회의결과는 23일 오후 7시쯤 나올 전망이다.  
 
염태정 기자 yonni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