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미 같이 갑시다" 해리스 대사, 농심 공장서 "같이 먹읍시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23일 농심 녹산공장을 방문해 박준 농심 대표이사와 환담을 나눴다. 왼쪽부터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와 박준 대표이사. 사진 농심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23일 농심 녹산공장을 방문해 박준 농심 대표이사와 환담을 나눴다. 왼쪽부터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와 박준 대표이사. 사진 농심

한국 라면이 미국을 포함한 전 세계에서 ‘K푸드’로 인기를 끄는 가운데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농심 공장을 방문해 눈길을 끌고 있다.
 
농심은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23일 부산에 있는 농심 녹산공장을 방문해 라면 생산시설을 둘러봤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해리스 대사는 “최근 미국 전역에서 농심 라면에 대한 관심이 높다. 이는 한미 양국 간 긴밀한 관계의 훌륭한 상징이다”라며 “앞으로도 좋은 제품을 많이 만들어 한국과 미국이 ‘같이 갑시다’(we go together)뿐만 아니라 ‘같이 먹읍시다’(we eat together)가 되도록 하자'"고 농심 관계자를 격려했다.
 
이에 박준 농심 대표이사는 “내년에는 미국에 제2 공장을 가동해 미국 소비자가 다양한 제품을 손쉽게 살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더 큰 사랑을 받는 식품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농심 신라면 블랙은 지난 6월 미국 3대 일간지인 뉴욕타임스로부터 '세계 최고의 라면'에 선정된 데 이어, 이달에는 글로벌 여행 전문 사이트 ‘더 트래블(The Travel)’이 선정한 세계 최고의 라면에 뽑혔다.
 
배정원 기자 bae.jung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