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文, 임기 지키라했다" 발언에…靑 "지금 확인 되겠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6차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쳐다보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6차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쳐다보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회 국정감사에서 거침없는 발언을 쏟아낸 다음날인 23일 청와대는 윤 총장에 대해 침묵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공식적인 입장은 없다. 관련해서 브리핑도 하지 않을 계획”이라며 말을 아꼈다.
 
전날 국감에서 윤 총장은 “지난 총선 이후 민주당에서 사퇴하라는 얘기가 나왔을 때도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하라’고 (문재인 대통령이) 말씀을 전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거론했다. 민주당에선 "진정 대통령의 권위를 존중한다면 대통령을 방패막이로 쓰지 말라"(유기홍 의원) 등의 격한 반응이 나왔지만 청와대는 침묵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지금 그게 어떻게 확인이 되겠나. 청와대 누구에게 물어도 확인할 수 없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원론적인 얘기라고 본다. 기본적으로 문 대통령은 임기 보장을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문 대통령의 4ㆍ15 총선 이후 발언에 비춰 실제로 임기를 지키라는 취지의 메시지가 전달됐을 것이라는 추론도 가능하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만난 추 장관과 윤 총장에게 “권력기관 스스로 주체가 돼 개혁에 나선 만큼 ‘인권수사의 원년으로 만들겠다’는 각오대로 서로 협력해 달라”고 했다. 윤 총장 교체론이 나오던 상황이었는데, 문 대통령이 직접 선을 그은 것이라는 해석이 당시에 나왔다.  
 
청와대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에 대한 윤 총장의 발언에 대해서도 말을 아꼈다. 윤 총장은 전날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에 대해 위법 소지가 있다고 지적하며 “법리적으로 보면 검찰총장은 법무장관의 부하가 아니다”고 했다. “현재 상황에서 수사지휘는 불가피한 것으로 보고 있다”(지난 20일)는 청와대의 공식 반응과 맞서는 발언이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를 마친 뒤 국회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를 마친 뒤 국회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 관계자는 “윤 총장 발언에 불쾌해하며 ‘이렇게까지 말해도 되느냐’고 하는 젊은 직원들도 있지만, 대체로 윤 총장 입장에서는 할 수도 있는 말이라고 보는 분위기다. 윤 총장 발언에 난감해하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했다.
 
다만 청와대 말을 아끼는 것은 논란 확대를 꺼려서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가 윤 총장 발언에 대해 왈가왈부하면 그 자체로 추 장관과 윤 총장 싸움을 붙이는 일 아니겠나. 그래서라도 지금 상황에선 청와대로선 따로 입장을 내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