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민 “좀비떼 여당…죄수복 입고 윤석열 앞에 설 날 기대한다”

'조국흑서(黑書)'란 별칭이 붙은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의 공동저자이자 '기생충 학자'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 중앙포토

'조국흑서(黑書)'란 별칭이 붙은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의 공동저자이자 '기생충 학자'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 중앙포토

'기생충 학자'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가 지난 22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질타한 일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을 향해 "좀비 떼에 불과하다"며 "죄수복 차림으로 윤석열 앞에 설 날도 아울러 기대해 본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23일 자신의 블로그에 ‘건강이 중요한 이유’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무심코 튼 티비에서 더불어(민주)당 똘마니들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다구리치는(여럿이 달려들어 때린다는 말의 은어) 광경을 보고 있자니 분노로 몸이 떨렸다"고 운을 뗐다. 
 
앞서 윤 총장은 전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법리적으로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말한 바 있다. 이를 두고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정치 행위 할 거면 정당에 들어가라”고 했고, 같은당 김용민 의원은 “그럼 친구냐”라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이들을 향해 “자신이 추미애의 부하가 아니라는 검찰총장의 말이 무슨 대역죄라도 되는 양 몇 시간 동안 물고 늘어질 일일까?"라며 "작년 7월 청문회 당시 윤석열이야말로 시대가 원하는 참 검사라고 강변하던 그 주둥이로 윤석열이야말로 부패한 정치검사라고 호통을 치는 저 무리를 보라"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저들은, 인간이 아니다. 저들은, 정상적인 인간을 물어뜯으려고 덤비는 좀비 떼에 불과하다"고 일침을 놓았다.
 
이 글의 앞부분에서 "원래 일을 마친 뒤 요즘 가장 좋아하는 김남국과 윤미향에 대해 글을 한 편 쓰려고 했다"고 밝힌 서 교수는 "이런 생각이 들자 김남국과 윤미향에 대해 글을 쓰는 게 부질없이 느껴졌다"고 했다. 그는 "말을 해도 알아듣지도 못하는, 두 손을 내뻗고 어기적거리기나 하는 자들에게 욕을 해봤자 뭐할 것인가"라고 설명했다.
 
서 교수는 "그보다는 몸과 마음을 추스르자. 그리고 건강에 힘쓰자"라며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정권이 바뀌어 저들이 감옥에 갈 때 손바닥이 부르트도록 박수를 치려면 건강이 중요하니 말이다"라고 풍자했다. 그는 "이런 모욕을 받아가면서도 검사복을 벗지 않는 윤 총장에게 존경을 보낸다. 저들이 죄수복 차림으로 윤석열 앞에 설 날도 아울러 기대해 본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조국흑서(黑書)'란 별칭이 붙은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의 공동저자이자 '기생충 학자'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가 23일 자신의 블로그에 글을 남겼다. 서민 블로그 캡처

'조국흑서(黑書)'란 별칭이 붙은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의 공동저자이자 '기생충 학자'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가 23일 자신의 블로그에 글을 남겼다. 서민 블로그 캡처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