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가 검찰 덮쳤다"던 남부지검장 후임에 이정수 대검 부장

법무부가 23일 신임 서울남부지검장에 이정수 현 대검 기획조정부장을 내정했다. 연합뉴스

법무부가 23일 신임 서울남부지검장에 이정수 현 대검 기획조정부장을 내정했다. 연합뉴스

법무부는 23일 이정수(51·사법연수원 26기)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을 신임 서울남부지검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이날 "국민적 의혹이 제기된 라임 관련 사건의 독립적인 수사지휘 체계의 공백이 없도록 박순철 남부지검장의 의원면직을 수리하고, 이정수 대검 기조부장을 후임 남부지검장으로 전보 발령하여 즉시 업무에 임하도록 했다"고 했다.
 
이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서울남부지검이 신임 검사장을 중심으로 흔들림 없이 법무부, 대검 및 정치권으로부터 독립하여 오직 국민만을 바라보고 신속 철저한 진실 규명에 전념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고 전했다. 
 
이번 인사로 이 검사장은 라임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의 남은 수사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폭로한 검사 비위 의혹, 야권 정치인 로비 의혹 수사를 총지휘하게 됐다. 
 
한편 이 검사장은 지난 1월 추 장관의 취임 후 첫 검찰 인사 때 대검 기조부장에 임명됐다. 그는 현 정부 초기인 2017년부터 2018년까지 국가정보원에 파견돼 국가정보원장 법률자문관 겸 정부 추진한 `적폐청산TF' 부장 검사로 활동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