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숨쉬기 힘든 5살 소년, 목구멍 보니 거머리가 피 빨고 있었다

샤오타오의 목구멍에서 나온 거머리. [린창러뎬 웨이신 캡처]

샤오타오의 목구멍에서 나온 거머리. [린창러뎬 웨이신 캡처]

중국 원난성 남서부 솽장현에 사는 샤오타오(5)는 1년 이상 숨쉬기가 어렵고 목이 아팠다. 다양한 치료를 받았지만 낫지 않았다. 그러던 중 솽장인민병원에서 거머리가 목구멍에 붙어 피를 빨아먹으며 살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22일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이 소년은 지난 16일 수술을 받아 거머리를 떼어냈다. 여러 명의 의사가 내시경을 이용해 목구멍에서 빼낸 거머리는 밖으로 나온 뒤에도 꿈틀거리며 강하게 움직였다. 길이는 10cm에 이르렀고, 살이 잔뜩 올라있는 상태였다.  
 
의료진이 샤오타오의 목에서 거머리를 꺼내고 있다. [린창러뎬 웨이신 캡처]

의료진이 샤오타오의 목에서 거머리를 꺼내고 있다. [린창러뎬 웨이신 캡처]

의사는 "오염된 식수를 마시는 과정에서 거머리가 몸에 들어갈 수 있다"며 "거머리가 1년 넘게 기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의사는 "상수도가 발달하지 않은 시골에 사는 주민은 오염된 물을 마시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중국에서는 지난 7월 오염된 물을 마신 농부의 코에서 거머리가 발견됐던 유사한 사례가 있다. 당시 거머리는 코안에서 2주간 기생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