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폰12 자급제폰 사전판매 10분만에 ‘품절’…공시지원금 30일 확정

아이폰12 프로, 아이폰12, 아이폰12 미니. [애플 홈페이지]

아이폰12 프로, 아이폰12, 아이폰12 미니. [애플 홈페이지]

 
23일 오전 0시 사전예약 시작 이후 자급제 채널에서 애플 첫 5G 스마트폰인 아이폰12 1차 물량이 조기 소진됐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쿠팡, 11번가, 위메프 등에서 이날 시작한 아이폰12, 아이폰12프로 사전예약이 판매 10분 안에 동났다.
 
이통사 공시지원금이 이날 공개됐지만 소비자들은 공시지원금을 받는 것보다 선택약정 할인을 받으면서 다양한 채널 할인을 받는 것이 유리하다고 판단했다.
 
일부 쇼핑몰은 로켓배송, 최대 18% 카드 할인, 무이자 할부, 각종 액세서리 등 혜택을 제공한다.
 
이동통신사 공시지원금은 최대 24만원 수준으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 출시 당시 공시지원금과 비슷한 규모다. 모든 요금제에서 선택약정 할인을 받는 것이 유리하다.
 
공시지원금이 가장 높은 곳은 KT로, 요금제별 6만3000원∼24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준다. SK텔레콤은 5만3000원∼13만8000원, LG유플러스는 8만4000원∼22만9000원을 제공한다.
 
아이폰12 공시지원금은 아이폰12가 정식 출시되는 30일 최종 확정된다.
 
이에 앞서 출시된 해외에서는 아이폰12 첫날 사전예약량이 200만대로, 전작인 아이폰11 첫날 판매량의 2배 이상을 기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