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란 혁명수비대, 美대선 개입 시도했다" 5곳 제재한 므누신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부 장관은 22일 "이란 정권이 미국 대선에 개입하려고 했다"며 이란 단체 5곳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 [EPA=연합뉴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부 장관은 22일 "이란 정권이 미국 대선에 개입하려고 했다"며 이란 단체 5곳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 [EPA=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이란혁명수비대 등이 미 대선에 개입하려 했다며 제재를 가했다. 

FBI "러시아 해커, 정부기관 해킹 시도"

 
미 재무부는 22일(현지시간) “이란 정권이 미국 대선에 영향력을 끼치기 위해 온라인에서 허위 정보를 유포하는 공작을 했다”며 관련 단체 5곳을 제재한다고 밝혔다.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국(OFAC)이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단체는 이란혁명수비대(IRGC), IRGC 산하 최정예부대인 쿠드스군(IRGC-QF), 바얀 라사네고스타르 연구소(바얀 고스타르), 이란 이슬람 라디오·텔레비전 연합(IRTVU), 국제가상매체연합(IUVM)이다.
 
미국 재무부는 22일 성명을 내고 ″이란 정권이 미 대선을 표적으로 삼아 공작했다″며 이란 단체 5곳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 [미국 재무부 홈페이지]

미국 재무부는 22일 성명을 내고 ″이란 정권이 미 대선을 표적으로 삼아 공작했다″며 이란 단체 5곳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 [미국 재무부 홈페이지]

스티븐 므누신 재무부 장관은 “이란 정권은 미 대선을 표적으로 삼아 허위 정보를 활용하고 있다”며 “행정부는 대선이 온전하게 치러지게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선거를 위협하는 어떤 외세의 시도에도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미 재무부는 성명을 통해 이란 정권은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허위 정보와 비방 기사를 유포해 미 유권자들을 갈라놓는 데 주력했다고 밝혔다. 앞서 미 국가정보국(DNI)은 극우단체 명의로 발송된 “트럼프를 뽑으라”는 협박 메일도 이란 측이 보낸 것이라고 발표했다.   
 

관련기사

이번 제재로 이란 5개 단체는 미국인이나 미국 단체와 거래할 수 없게 됐다. 하지만 이미 이란은 미국의 광범위한 제재를 받고 있어 실효성은 없을 것이란 분석이다.  
 
한편 뉴욕타임스(NY),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 연방수사국(FBI)과 국토안보부 산하 사이버안보·기간시설안보국(CISA) 등 정보기관은 이날 러시아 정부와 연계된 해커들이 지난달부터 미 정부 기관에 대한 해킹을 시도해왔다고 밝혔다.
 
해킹 대상이 된 곳은 미국 주 정부와 지방정부의 컴퓨터 네트워크, 항공 네트워크 등 수십 곳이다. 이 가운데 최소 2곳이 러시아 해커에 의해 뚫렸는데, 여기엔 미 대선과 관련한 정보들이 포함돼 있었다고 미 정보당국은 밝혔다. NYT는 미 정보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현재까지 러시아 해커들이 이 정보를 이용해 유권자 등록 정보나 투표 집계를 변경했다는 증거는 없다고 전했다. 
 

◇"이란이 마이너리그라면, 러시아는 메이저리그"

존 랫클리프 미 국가정보국 국장은 21일 밤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러시아와 이란이 각각 미국 유권자들의 정보를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로이터=연합뉴스]

존 랫클리프 미 국가정보국 국장은 21일 밤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러시아와 이란이 각각 미국 유권자들의 정보를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로이터=연합뉴스]

NYT는 22일 선거 개입 시도와 관련해 미국의 정보당국 관계자들은 이란보다 러시아를 더 위협적으로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란의 시도가 마이너리그라면, 러시아의 시도는 메이저리그”라는 말이 나오기도 한다는 것이다. 또 러시아가 전국적인 투표 결과에 영향을 주긴 어려워도, 대선의 승패를 좌우하는 경합주(州)의 특정 지역을 공격할 수는 있다고 보고 있다. 
 
한편 미국의 선거개입 의혹 제기에 사이드 하티브자데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국영 TV를 통해 “증거가 없는 거짓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러시아의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도 이날 "러시아가 미 선거 과정에 개입하려 한다는 모든 주장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