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서준 건물주 됐다···강남 신사동 건물 110억에 매입

박서준, 뉴스1

박서준, 뉴스1

 
배우 박서준이 올해 초 서울 강남구 신사동 소재의 빌딩 소유주가 된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일간스포츠에 따르면 박서준이 올 초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빌딩 한 채를 매입했다. 박서준이 매입한 빌딩은 인근에 시내버스 정류장 및 분당선 압구정로데오역이 있는 역세권에 위치했다.  
 
이 건물은 지하 1층부터 지상 5층 규모로 지하 1층(196.8㎡) 1층(166.72㎡) 2·3·4·5층(모두 180.22㎡)이며 총 면적 1084㎡(328평)이다. 토지면적은 373.7㎡으로 113평이다. 1986년 9월 준공된 오래된 건물이나 주변 건물들과 다르게 입체적인 구조로 리모델링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서준은 JTBC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가 종영한 올 봄 즈음 해당 빌딩을 약 110억원에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서준은 현재 이병헌 감독의 영화 ‘드림’ 촬영 중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