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당 "여야, 윤석열에 180도 변신···연기자들 위협 느낄 것"

"대검 국정감사에서 라임·옵티머스 피해자에 대한 언급조차 없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의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의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뉴스1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대해 정의당 정호진 수석대변인이 여당과 야당을 모두 비판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23일 브리핑에서 "국민이 아닌 정쟁을 위한 국정감사는 이제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며 "거대 양당은 라임, 옵티머스 사건에 대해 일체의 정쟁을 중단하고 사건의 진상 규명에 집중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수조 원의 피해, 특히 현직 검사가 연루된 금융 사기 사건 등 세간의 관심이 집중된 국감이었지만 공방만 남긴 채 마무리됐다"고 아쉬워했다.  
 
현장풀)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현장풀)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지난해 인사청문회 때와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대하는 여야의 태도가 180도 바뀐 것도 지적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변화는 극적이기까지 하다"며 "국정에 대한 감사능력보다 변신 능력이 더 탁월한 거대양당 의원들의 능력을 보고 있자니연기자분들이 위협을 느끼지 않을까 싶다"고 꼬집었다.  
 
윤 총장도 비판의 대상이 됐다. 정 수석대변인은 "현직 검사가 술 접대에 연루된 의혹에 대해 사과 한마디 없었다는 점은 매우 유감"이라며 "경악할만한 상황이 벌어졌는데 사과 한마디조차 없었다는 것은 국민이 아닌 오직 검찰 조직 보위에만 충실하겠다는 암묵적 선언"이라고 비판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