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S 인터뷰]'데뷔 시즌 성공' 김광현 "첫 승이 최고 기억, 몰리나는 은인"

'성공적 데뷔시즌' 소감 밝히는 김광현. 사진=연합뉴스

'성공적 데뷔시즌' 소감 밝히는 김광현. 사진=연합뉴스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빅리그 데뷔 시즌을 보낸 소회를 전했다.  
 
김광현은 23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 센트럴파크에서 열린 귀국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소속팀 세인트루이스의 일정을 마친 그는 지난 7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자가격리 기간이 끝나자마자 자신을 응원해준 야구팬을 향해 인사할 자리를 만들었다.  
 
김광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정국 탓에 정상적으로 운동할 수 없던 시기, 어떻게 몸과 마음을 다잡았는지 전했다. 꿈꾸던 메이저리그 무대에서 느낀 희열과 배움에 대해서도 말했다.  
 
김광현은 올 시즌 출전한 8경기에서 3승 평균자책점 1.62를 기록했다. 내셔널리그 신인왕 후보로도 여겨졌다. 그러나 자신의 성과에는 100점을 주지 않았다. 완벽하지 않은 몸상태로 치른 시즌이기 때문이다. 
 
그는 "올 시즌은 메이저리그에 발만 담갔다"고 했다. 그래서 자신을 다그치기로했다. 당장 오늘부터 준비에 돌입하겠다는 의지도 전했다. 다음은 김광현과의 일문일답.
 
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이 23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성공적인 데뷔 시즌을 치른 소감 등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던 중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이 23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성공적인 데뷔 시즌을 치른 소감 등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던 중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귀국 소감을 전한다면.
"설렘이 있었다. 한국에서만 살다가 처음으로 외국에서 긴 시간을 보냈다. 돌아오면 '한국 음식을 많이 먹어야지'하는 생각도 했다. 그런데 공항이 코로나19 탓에 한산하더라. 기분이 이상했다. 국민 모두 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
 
- 자가격리를 마친 뒤 가장 먼저한 일은 무엇인가.
"미국에서는 코로나19 탓에 이발을 제대로 못했다. 영화 아저씨에 나오는 장면처럼 미용 기계로 스스로 해결했다. 깔끔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기에 자가격리 뒤 바로 이발을 했다."  


- 귀국하지 않고 미국에서 시즌을 준비한 선택이 주목받았다.  
"한국 방역 상황이 훨씬 좋은 건 알고 있었다. 그러나 (귀국했다가 리그가 개막했을 때) 입국 금지 조치를 받게 될까 봐 우려됐다."


- 그 기간에 개인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답답한 심정을 털어놓기도 했다.
"'공도 못 던지는데 내가 여기 왜 왔나'하는 생각도 했다. 그만큼 힘들었다. 그래도 그 시기에 심적으로 잘 버틴 덕분에 시즌을 잘 마칠 수 있었다. 운도 따라준 것 같다."  
 
- 미국 생활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이 있다면.
"(코로나19 정국 탓에) 운동을 제대로 할 수 없었다. 개막이 계속 연기되며 조바심도 났다. '야구 언제 할 수 있느냐'며 애꿎은 통역 친구만 닦달했다. 그래도 그 기간 (통역과) 함께 음식을 만들어 먹으며 많은 소통을 했다. 이 시기에 캐치볼을 함께 하며 나를 도와준 (소속팀 투수) 아담 웨인라이트 선수와도 돈독해진 것 같다."


- 기억나는 경기는.
"첫 승리를 했을 때가 가장 기억이 난다. 경기할 때는 집중하느라 느끼지 못했지만, 인터뷰하면서 울컥했다. '내 꿈을 이뤘다'는 마음이 들었다.  
 
- 마무리투수에서 선발투수를 맡았다. 그 과정에서 어려움이 있을 것 같았다.
"(시즌 중) 보직 변경이 얼마나 어려운지 잘 알고 있었다. 그저 '할 수 있다'고 거듭 생각했다. 부담을 덜고, 긍정적인 생각을 한다면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다고 생각했다."
 
- 첫 선발 등판 경기에서 에피소드가 많았다.(김광현은 8월 18일 시카고 컵스와의 선발 데뷔전에서 훈련용 모자를 쓰고 1회 마운드에 올랐다)  
"어린 시절부터 꿈꿨던 무대에 올라가는 날이었다. 긴장이 컸다. 정신이 없었다. 돌아보면 웃겼고, 또 (조금은) 인간적이었던 것 같다. 그 무대에 적응하고, 마음을 가다듬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 지금 생각하면 '왜 그렇게 떨었나'하는 생각도 든다."  
 
- 투구 템포가 KBO리그 시절보다 빨라진 것 같다.
"기술적으로는 계속 발전하는 중이라고 생각한다. 더 배우고 있기도 하다. 앞으로도 조금씩 변화를 줄 것이다. 미국 무대에 간 이유 중 한 가지가 (미국 야구) 기술과 시스템을 배우고, 후배들에게 알려주고 싶은 마음이 있었기 때문이다."
 
- 리그 대표 주전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와의 호흡을 통해 느낀 점이 있다면.  
"몰리나는 은인이다. 내가 공을 잘 던질 수 있게 도와줬다. 타자가 못 미치는 공이 아니라, 투수가 잘 던질 수 있는 공을 던지게 유도하는 포수다. 투수에 대해서 잘 연구했기 때문에 그런 리드를 할 수 있는 것이다. 타자가 못 치게 하는 공은 전력 분석 자료만 봐도 알 수 있다. 그래서 더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내년, 후년에도 같은 팀에서 뛰길 바란다."
 
- KBO리그 출신 조쉬 린드블럼(9월 15일)과 맞대결이 있었다. 에피소드를 전한다면.
"(신장 문제로) 엔트리에서 제외됐다가 복귀한 경기였다. 그 자체만으로 떨렸다. 린드블럼 선수와는 경기 전 훈련 때 교감했다. 사실 KBO리그에서는 상대 선발투수에게 애써 인사를 하지 않는다. 그러나 린드블럼에게는 손을 들어 인사를 했다."  
 
- 소속팀 포스트시즌 첫 경기에 등판했다. 어떤 마음가짐이었나.
"좋은 투구는 하지 못했지만, 마음가짐은 KBO리그 무대와 같았다."  
 
- 본인이 평가하는 데뷔 시즌을 전한다면.
"가장 잘된 부분은 실점 최소화다. 결과도 중요하다. 이닝 수는 많지 않았지만, 내 기대보다도 훨씬 좋은 기록을 남겼다고 생각한다.
 
- 친정팀 SK가 2020시즌에 고전했다.  
"몇몇 선배들과 통화하며 고충을 나누긴 했다. 안타깝게 생각했다. '도움이 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하는 마음이 들기도 했다."


- 해외 진출을 준비하고 있는 다른 선수에게 조언한다면.
"나도 물음표로 시작했다. 아직 느낌표는 아니지만 그래도 메이저리그 무대에 섰다. (양)현종이도 잘할 것이다.  
 
- 메이저리그 타자들을 보며 느낀 소감.
"잘하는 선수들이 노력마저 최고였다. 항상 '상대 투수 공을 어떻게 잘 칠 수 있을까' 생각을 하더라. 폴 골드슈미트 선수가 대표적이다. 나는 아직 부족하다. 진짜 메이저리거가 될 수 더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
 
- 올 시즌 얻은 확신이 있다면.
"세계 최고 선수들을 상대한다. 컨트롤이 조금만 되지 않아도 맞더라. 가장 자신 있는 공을 완벽하게 던질 수 있는 조건을 만들어야 한다."
 
- 겨울 계획과 차기 시즌 각오를 전한다면.
"올해 가장 힘들었던 부분은 운동을 제대로 하지 못한 것이다. 그동안 실내에 너무 많이 있었다. 나는 내년 시즌이 더 중요하다. 시즌 준비를 더 잘하고 싶다. 사실 이렇게 기자회견을 열 수 있을 만큼 좋은 성적을 남겼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내년 시즌 잘해서 당당히 (기자회견을) 열어보겠다.  
 
여의도=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