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루 4만명씩 쏟아지는 佛 코로나 환자…당국, 무더기 통금 확대

프랑스 마르세유 지역의 한 군병원 중환자실(ICU)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프랑스 마르세유 지역의 한 군병원 중환자실(ICU)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프랑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4만명을 넘어서는 등 유럽 내 2차 유행이 심각한 상황으로 접어들고 있다.  
 
22일(현지시간) 프랑스 보건부에 따르면 이날 하루 사이 코로나19 환자는 4만1622명 늘었다. 누적 확진자는 99만9043명으로 스페인에 이어 유럽에서는 두 번째로 100만명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프랑스 총리 "개선 없으면 더 강력한 조치"  

다급해진 프랑스 정부는 야간 통행금지를 대폭 확대하는 등 연일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이날 유로뉴스에 따르면 장 카스텍스 총리는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적용하는 외출 금지 조치를 24일부터 38개주와 프랑스령 폴리네시아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프랑스에서 야간 통금이 내려진 지역은 본토 54개주와 1개 해외영토로 늘어나, 모두 4600만명이 영향을 받게 됐다.
   
지난 17일(현지시간)부터 야간 통행금지 조치가 내려진 프랑스 파리 몽마르트 지역의 22일 밤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17일(현지시간)부터 야간 통행금지 조치가 내려진 프랑스 파리 몽마르트 지역의 22일 밤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프랑스는 지난 17일부터 파리를 포함하는 수도권 일드프랑스와 8개 지방 대도시에 통금 조치를 내렸다. 전날까지 외출 금지 위반자 4777명에게 벌금을 부과하기도 했다. 
 
카스텍스 총리는 "코로나 확진자가 15일마다 두 배로 늘어나고 있다"면서 "야간 통금 조치로 상황이 개선되지 않으면 더 강력한 조치를 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고령층 중심으로 확산 

이번 2차 대유행은 고령층을 중심으로 벌어지고 있어 더 심각한 상황이라고 CNN은 전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프랑스에서는 65세 이상 노인층의 감염이 6주 만에 세 배로 증가했다. 중환자가 늘며 의료대란 조짐마저 나타나고 있다.
 
뉴스채널 BFM은 일드프랑스 지역 병원 중환자실(ICU)의 62.6%가 코로나 환자로 채워졌다고 보도했다. 이틀 전 54%에서 껑충 뛴 것이다. 프랑스 정부는 ICU 병상을 5100개에서 5800개로 늘렸지만 늘어나는 환자를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이란 지적이 나온다. 
 
다른 유럽 지역도 비상이 걸렸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대부분의 유럽에서 감염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으며, 여름철 젊은 층을 중심으로 확산하던 코로나19가 고령층을 중심으로 유행하는 등 양상도 바뀌었다고 전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