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막시무스장군' 빗댄 김웅 "애송이들 모욕에도 넘사벽"

김웅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김웅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전날 대검찰청에 대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국정감사에 대해 "법사위 국감은 영화 글래디에이터 보는 것 같았다"고 했다. 검사 출신인 김 의원은 검찰 재직 시절 경험담인『검사내전』책으로 유명해졌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22일 국감에서 범여권 의원들의 공세를 견뎌낸 윤석열 검찰총장을 '막시무스 장군'에 비유했다. 김 의원은 "백전불굴의 장군을 묶어놓고 애송이들이 모욕하고 온갖 공작을 동원하지만, 결국은 넘사벽 실력차를 넘지 못하는 (이야기다)"라고 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어 "나는 사랑을 몰라…"로 글을 마쳤다. 전날 국감에서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윤 총장의 가족 재산 관련 의혹을 질의하며 한 말이다.
 
검사출신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날 대검찰청 국감에 대해 ″영화 클래디에이터 보는 것 같았다″고 했다. [김 의원 페이스북 캡처]

검사출신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날 대검찰청 국감에 대해 ″영화 클래디에이터 보는 것 같았다″고 했다. [김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진애 "사랑을 몰라"…네티즌 "국감서 사랑타령"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 의원은 "제가 나이가 꽤 많습니다. 제가 사실 이 나이 되도록 많은 걸 배우고 그랬지만 아직도 사랑에 대해서는 잘 몰라…"라고 말했고, "『사랑에 독해져라』라는 책도 쓴 분이 사랑을 모른다? 뭔소린지" "개콘이냐" "국감에서 사랑타령이냐" 등의 네티즌 조롱이 이어지기도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