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양도시철도추진연합, 세종시 국토부 방문...고양선 식사역 확정 촉구

고양도시철도추진연합(위원장 윤종현 이하 도추연)이 지난 10월 21일 고양시 식사동 주민 80여 명과 함께  세종시 국토부를 방문해 고양선 식사역 확정 촉구의 염원을 전달했다.
 
도추연은 지난 9월 ‘지역사회의 총의를 모아 ‘식사역 광역교통개선대책 반영’을 요청하는 서명서’를 이재준 고양시장과 홍정민 국회의원과 연대서명해 국토부장관에게 제출한 바 있다.
 
이날 국토부 방문에서는 또 다시 지역주민 66,467명의 서명을 추가해 ‘식사역 광역교통개선대책 반영’을 담은 입장문을 전달했다.
 
입장문에는 ▲지역사회의 총의를 반영하여 고양선 식사역은 반드시 신설 ▲국토부와 대광위는 창릉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에 식사역을 반드시 확정 ▲국토부와 기재부는 공공기관예비타당성조사 사업변경기간에 식사역을 반드시 확정 등의 요구사항이 들어 있다.
 
한편, 정부는 작년 10월 31일 식사역이 포함된 광역교통 2030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또한 지난 총선에서 고양시 병 홍정민 의원은 식사역과 관련하여 민주연구원장과의 정책협약 체결하고, 도추연과도 ‘고양선 연장 식사역 동시착공’에 대한 정책토론회 및 정책협약 맺고 총선 공약으로 공식화한 바 있다.
 
하지만 최근 고양선의 공공기관 예비타당성조사에 식사역이 미반영됐다는 언론보도가 나오면서 도추연은 국토교통부 장관 면담 등 식사역 반영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벌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