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참여기업 2배…사상 최대 규모 코리아세일페스타 열린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연화 추진위원장, 홍보모델 방송인 강호동 등이 2019 코리아세일페스타 거리 홍보를 하고 있다. 2020 코세페는 11월 1~15일 전국적으로 열린다. 연합뉴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연화 추진위원장, 홍보모델 방송인 강호동 등이 2019 코리아세일페스타 거리 홍보를 하고 있다. 2020 코세페는 11월 1~15일 전국적으로 열린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축된 국내 소비를 살리기 위해 올해 코리아세일페스타(코세페)가 사상 최대 규모로 열린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코세페 추진위는 23일 오전 간담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2020 코세페’ 행사 계획을 발표했다. 다음 달 1일부터 15일까지 열리는 코세페는 국내 최대 할인 행사다. 이번 코세페에 참가 의사를 밝힌 기업은 21일까지 총 1328개사다. 지난해 704개사 참가에 비해 그 수가 2배 가까이 늘었다. 2016년 코세페 시작 이후 가장 많은 규모다.
 
추진위는 “자동차, 의류, 가전, 화장품 같은 대표 소비재 업체가 지난해 대비 2배 이상 참여했고 통신사는 휴대전화 지원금 상향하는 등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고 밝혔다. 또 전국 17개 시·도가 참여해 전국 규모 행사로 진행한다. 국내 행사에 그치지 않고 수출확대로 이어질 수 있게 해외 소비자를 위한 판촉전도 열린다.
 
코세페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힘내요 대한민국! 코세페 엄지척 챌린지’도 진행한다. 코세페 응원 문구와 엄지척 포즈를 촬영해 기업 또는 개인 SNS에 올리는 방식이다. “소비와 판매를 통한 위기극복 및 경기 반등을 응원”하는 취지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선 ‘코세페와 함께하는 하이파이브 나눔·기부 캠페인’도 발족했다. 온라인을 통해 펭수 캐릭터 상품 등 판매해 얻은 이익을 사랑의 열매와 국제백신연구소에 기부한다. 이를 위해 네이버 해피빈에 코세페 기부 캠페인 기획 코너도 개설했다.
 
산업부 등 정부부처는 이번 코세페 기간에 소비를 진작해 경기 반등 불씨를 살리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소비쿠폰 재개, 소득공제 한도 상향,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 유통업계 판촉비용 분담의무 완화 등 ‘소비 진작 정책 패키지’를 총동원할 예정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11월 코세페를 소비‧내수 회복을 통한 경기 반등의 불씨로 살려갈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세종=김남준 기자 kim.nam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