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랜드코리아레저, 중증장애인 생산시설과 커스터마이징 커피 원두 ‘해녹’ 개발

 
GKL과 해나루보호작업장이 계약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앞줄 왼쪽에서부터 세 번째이형호GKL 혁신경영본부장,네 번째 박정욱 해나루보호작업장 원장)

GKL과 해나루보호작업장이 계약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앞줄 왼쪽에서부터 세 번째이형호GKL 혁신경영본부장,네 번째 박정욱 해나루보호작업장 원장)

그랜드코리아레저(GKL)는 중증장애인 생산시설인 해나루보호작업장과 공동 개발한 커스터마이징 커피 원두 ‘해녹(HEANOK)’의 구매계약을 22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GKL은 지난 2019년 7월,충남 당진 소재의 해나루보호작업장과 품질 향상 후 구매를 조건으로 협약을 체결하고 커피 원두 공동개발에 착수했다.  
 
GKL이 운영하는 외국인전용카지노 ‘세븐럭’의 연간 커피 소모량은 약 7500kg이다. 그동안 전량 대기업 제품에 의존하던 커피 원두를 중증장애인 생산시설과 공동 개발 후 구매함으로써 중증장애인들의 일자리 창출 및 소득 향상을 지원하기 위함이었다.
 
협약에 따라 한국장애인개발원이 설비를 지원했고 GKL이 1년 여간 기술지원을 한 끝에 GKL만의 고유한 커피 원두를 개발하게 됐다. 아울러 이 사업을 통해 당진 지역의 중증장애인 7명이 일자리를 갖게 됐다.
 
‘해녹’이라는 브랜드명은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한 공모를 통해 선정됐다. ‘해가 녹아들어 블렌딩된 아름다운 순간을 담은 커피’라는 뜻이다. 로고 디자인은 GKL과 해나루공동작업장의 상생협력 기사를 접한 이음에듀테인먼트가 재능기부 했다. ‘해녹’은 오는 11월부터 본격 생산에 들어가 세븐럭을 찾는 고객에게 제공될 예정이다.
 
이형호 GKL 혁신경영본부장은 “지난 1년간 GKL과 중증장애인들이 함께 만들어 낸 커피 ‘해녹’은 많은 의미를 담은 자랑스러운 결과물”이라면서 “앞으로도 GKL은 상생협력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