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파트 가장 비싼 역세권은 신반포…3.3㎡당 1억 육박

서울 서초구 반포동 신반포3차·경남아파트 재건축 단지(래미안 원베일리) 부지 자료사진.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반포동 신반포3차·경남아파트 재건축 단지(래미안 원베일리) 부지 자료사진. [연합뉴스]

역세권의 아파트값이 가장 비싼 곳은 신반포역으로 집계됐다. 강북의 일부 역세권에서도 최근 2년 사이 집값이 두배 이상 올른 지역이 속출했다.
 
2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도시연구소와 함께 조사한 '2020년 상반기 실거래가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올 상반기 아파트 매매가격 상위 10위 역세권(지하철역 반경 500m) 중 1위는 서울 서초구 반포동 신반포역으로 조사됐다. 신반포역 인근의 3.3㎡당 가격은 9456만원에 달했다.
 
신반포역 인근에는 신반포1차 재건축 아파트인 대림아크로리버파크와 반포주공2단지 재건축 단지인 래미안퍼스티지가 있다. 아크로리버파크 등은 3.3㎡당 1억원이 훌쩍 넘는다.
 
2위는 한티역이다. 3.3㎡당 8405만원을 기록했다. 3위는 대모산입구역으로 8354만원이었다. 사평역(8101만원), 반포역(8024만원), 대치역(7960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역세권 매매가격 상위 10위 모두 서초구와 강남구였다.
 
2년 동안 상승률로 따졌을 때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양천구 목동 신목동역으로, 128.7% 상승률을 기록했다. 신목동역 인근 아파트 단지의 3.3㎡당 매매가격은 2018년 2002만원에서 올해 4578만원으로 올랐다.
 
2위는 도봉구 도봉동 도봉산역으로 833만원에서 1873만원으로 올라 124.8%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어서 금천구 시흥동 시흥역(109.5%), 동작구 대방동 보라매역(108.4%), 마포구 아현동 애오개역(96.1%), 성동구 하왕십리동 상왕십리역(87.3%), 강남구 삼성동 삼성중앙역(82.1%) 등 순으로 파악됐다. 신목동역·도봉산역·시흥역·보라매역 역세권은 지난 2년 동안 집값이 두 배 이상 오른 셈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