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품 1등은 쌀, 3등은 車” 전남 곡성이 역발상 축제 여는 까닭

1등 상품 쌀인데 3등은 경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지역 축제나 특산물 판촉이 어려워진 지자체들이 이색적인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1등보다 3등에게 비싼 상품을 주고, 코로나19 때문에 결혼식이 취소된 부부에게 선상 결혼식을 열어주는 등 다양한 방식 등을 통해서다.

전남 곡성군·석곡농협, 댄스경연 3등에 경차 내걸어
“1등상인 쌀이 더 중요하다는 의미”…“이색 홍보”
코로나19 때문에 결혼식 취소 부부엔 결혼식 이벤트

 
전남 곡성군과 석곡농협은 오는 12월 24일까지 곡성지역 농산물을 주제로 댄스 동영상을 제작해 경쟁하는 ‘요절복통 곡성 백세미 댄스댄스 페스티벌’을 진행한다. 1등 상은 쌀과 토란이지만, 3등은 '경차'를 받는다. [사진 곡성군]

전남 곡성군과 석곡농협은 오는 12월 24일까지 곡성지역 농산물을 주제로 댄스 동영상을 제작해 경쟁하는 ‘요절복통 곡성 백세미 댄스댄스 페스티벌’을 진행한다. 1등 상은 쌀과 토란이지만, 3등은 '경차'를 받는다. [사진 곡성군]

 
 전남 곡성군과 석곡농협은 오는 12월 24일까지 곡성지역 농산물을 주제로 댄스 동영상을 제작해 경쟁하는 ‘요절복통 곡성 백세미 댄스댄스 페스티벌’을 진행한다. 석곡농협 유튜브에 제작한 동영상을 올리고 마감일까지 ‘좋아요’를 가장 많이 받은 동영상이 1위를 차지하는 방식이다.
 
 최고 상품은 ‘경차’지만, 1등이 아닌 3등에게 전달된다. 1등과 2등이 더 높은 순위지만, 곡성 특산품인 백세미와 토란을 받는다. 주최 측인 석곡농협은 3등이 최고 상품을 받는 이유에 대해 “차는 없어도 살 수 있지만, 쌀 없이는 살 수 없기 때문에 쌀이 더 중요하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곡성군과 석곡농협이 낮은 순위 작품에 더 큰 상을 주는 이색 행사를 기획한 이면에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전국에서 온라인·언택트 홍보가 넘쳐나면서 평범한 행사는 눈길을 끌기 어렵다는 이유도 있다.
 
 곡성군 관계자는 “오히려 가장 재미있는 영상에 ‘좋아요’를 주지 않을 수 있다는 고민을 한 것도 사실”이라며 “쌀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1등과 3등의 순위를 바꾸긴 했지만, 눈길을 끌기 위해서는 이색적인 부분이 필요하다는 공감이 있었다”고 말했다.
 

결혼식 취소된 부부에 선상 결혼

전남 완도군은 오는 24일 오후 6시께 전남 완도항 해상에 떠 있는 여객선 ‘슬로시티 청산도호’ 위에서 선상 결혼식을 진행한다. 완도군은 코로나19 때문에 결혼식이 취소된 예비부부를 대상자로 선정했다. [사진 완도군]

전남 완도군은 오는 24일 오후 6시께 전남 완도항 해상에 떠 있는 여객선 ‘슬로시티 청산도호’ 위에서 선상 결혼식을 진행한다. 완도군은 코로나19 때문에 결혼식이 취소된 예비부부를 대상자로 선정했다. [사진 완도군]

 
 전남 완도군은 코로나19 때문에 결혼식을 올리지 못한 지역 내 예비부부에게 바다 위에서 선상 결혼식을 무료로 해주겠다고 나섰다. 완도군은 지난달 29일부터 13일까지 코로나19 때문에 결혼식이 연기됐거나 취소된 부부들의 사연을 신청받았다.
 
 당시 완도군에 접수된 사연은 총 2건으로 이 중 3번이나 결혼식이 연기된 한 부부가 선정됐다. 선상 결혼식은 오는 24일 오후 6시께 완도항 해상에 떠 있는 여객선 ‘슬로시티 청산도호’ 위에서 야경을 배경으로 진행된다.
 
 완도군 관계자는 “코로나19 때문에 고민하는 신혼부부들에게 도움을 주고 눈에 띌 수 있는 방안으로 선상 결혼식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전남 신안에 김해시의 섬?

전남 신안군이 지난 17일 신안군 가거도를 ‘평택시의 섬’이라고 지정한 뒤 표지석을 세웠다. [사진 신안군]

전남 신안군이 지난 17일 신안군 가거도를 ‘평택시의 섬’이라고 지정한 뒤 표지석을 세웠다. [사진 신안군]

 
 전국에서 가장 많은 1000여 개의 섬을 보유한 전남 신안군은 섬을 이용한 홍보전에 나섰다. 사방이 내륙으로 막혀 섬이 없는 지자체들을 대상으로 신안군의 섬을 분양하는 방식이다.
 
 신안군은 지난 14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고향인 하의도를 경남 ‘김해시의 섬’으로 선포하는 행사를 가졌다. 또 지난 17일에는 대한민국 최서남단인 가거도에 ‘평택시의 섬’이라는 표지석을 세웠다.
 
 김해시와 평택시 모두 신안군과 다양한 교류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지자체다. 넘쳐나는 관광자원인 섬을 이용해 신안을 알리면서 교류협력 중인 지자체와 관계도 더욱 돈독하게 하려는 것이 신안군의 속내다.
 
 신안군 관계자는 “신안군의 섬을 분양받은 지자체 주민들이 해당 섬을 방문하면 교통비, 숙박비, 식대를 지원하는 조례도 제정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곡성=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