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조국 수사 번민…개혁 막으려 했다면 수사는 미련한 짓”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 수사가 부득이하게 이뤄진 점이 있었다며 자신도 굉장히 힘들고 어려웠다고 속내를 밝혔다.
 
윤 총장은 23일 자정을 넘겨 이어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만약 검찰개혁을 막으려고 했다면 (조 전 장관) 수사를 안했어야 한다”면서 “정무감각이 있고 개혁을 막아보려고 했다면 수사를 하는 것이 미련한 짓”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조직에 대해 불리한 선택을 한 것이 아닌가하는 후회도 했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이날 조 전 장관 수사와 관련해 “수사를 해야 하는지와 관련해 저도 인간인지라 굉장히 번민했지만, 그 상황에서는 부득이했다”며 “저 자신도 굉장히 힘들고 어려웠다”고 토로했다.
 
그는 지난 7월 박상기 전 법무부장관이 한 언론을 통해 검찰 수사가 조 전 장관을 낙마시키기 위해 진행됐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앞서 박 전 장관은 ‘뉴스타파’와의 인터뷰에서 “검찰의 목표는 조 전 장관 후보자 낙마였다”며 “인사청문회가 끝나기 전에 빨리빨리 수사를 진행해서 낙마를 시키는 것이 검찰의 의도였다. 그래서 서둘러서 압수수색을 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윤 총장이) 이미 결론을 내리고 있다는 느낌이었다”면서 “윤 총장이 ‘부부일심동체’라는 표현을 사용했고, 정경심 교수가 사모펀드 관련해 문제가 있다면 곧 조국 전 장관의 문제이기도 하다는 주장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조국 후보자와 관련된 검찰 수사가 처음부터 의도를 갖고 기획, 실행됐음을 확신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윤 총장은“"총장 임명 전후로 박 전 장관과 검찰인사도 논의하고 여러 차례 논의가 있었다”며 “(조 전 장관에 대한) 압수수색 당일에도 박 전 장관이 보자고 해서 봤는데 그런 취지의 말을 드린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박 전 장관이 어떻게 하면 선처가 될 수 있겠냐고 물어봤다”며 “제가 야당이나 언론에서 자꾸 의혹 제기를 하고 나오니 만약에 여기서 사퇴를 한다면 조용해져서 저희도 일 처리하는데 재량이 생기지 않겠느냐고 말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 전 장관이) 먼저 말을 해서 제 의견을 드린 것이지 제가 먼저 그런 뜻을 가지고 말씀을 드린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