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선집중 施善集中] 대기오염 물질 저감 시설, 안전요원제도 도입 … ‘환경안전경영’ 주력

금호석유화학그룹이 최근 강화되는 환경 규제에 발맞춰 환경안전경영에 힘을 싣고 있다. 사진은 금호석유화학 직원들이 생산 설비를 점검하는 모습. [사진 금호석유화학그룹]

금호석유화학그룹이 최근 강화되는 환경 규제에 발맞춰 환경안전경영에 힘을 싣고 있다. 사진은 금호석유화학 직원들이 생산 설비를 점검하는 모습. [사진 금호석유화학그룹]

금호석유화학그룹이 ‘환경안전경영’에 힘을 싣고 있다. 최근 강화되는 환경 규제에 발맞춰 금호석유화학그룹은 계열사별·사업장별로 환경안전 경쟁력 확보 방안을 적극적으로 마련하고 있다.
 

금호석유화학그룹

특히 금호석유화학은 사업의 기반인 환경안전경영을 올해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금호석유화학은 환경 규제 대응 방안을 지속해서 모색해왔다. 향후 대기오염 물질 저감 시설 개선과 온실가스 배출량 감소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또한 금호석유화학 여수 고무공장은 올해 고용노동부에서 실시한 공정안전관리(PSM) 이행 상태 정기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P등급을 달성함으로써 안전 관리의 우수성도 인정받았다.
 
금호석유화학은 환경안전 업무의 전사적인 협업 체계를 갖추기 위해 내부적인 활동도 추진하고 있다. 대표이사 주관으로 각 사업장의 안전환경 현황과 관리 기준 점검을 주제로 ‘안전환경 통합회의’를 매년 2회씩 실시하고 있다.
 
금호피앤비화학은 대기오염 물질 감축을 위한 시설 도입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내년 1분기까지 기존 노후 가열 시설을 신규 시설로 교체해 대기 오염물질의 배출량을 낮출 계획이다.  
 
금호미쓰이화학은 사업장에서 업무 시간 및 대규모 정비 작업 시 안전요원 제도를 상시 운영하고 있다. 선정된 안전요원은 현장에서 안전 관련 개선 사항을 발굴하는 임무를 수행하며 사업장 안전 확보에 기여하고 있다.
 
금호폴리켐은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사고 예방 활동을 강화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상주 협력업체 대상 환경안전협의회를 매월 개최해 안전 수칙을 주기적으로 공유한다. 또 업체별로 환경안전팀원의 담당자를 지정해 작업 위험성을 주기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