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與의원 질의에…尹 "참~ 어이가 없다" "사과 못한다" 발끈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2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 도중 장내가 소란스러워졌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자신의 가족·측근 비위 의혹을 추궁하는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참나, 어이가 없다" "전혀 동의할 수 없다" 등 공격적인 반응을 보이면서다. 
 
김 의원은 이날 윤 총장을 향해 "검찰권이 얼마나 남용됐는지 들어보고 앞으로 검찰개혁을 어떤 방향으로 나아갔으면 좋을지 답변해달라"면서 검찰권 남용 가능성이 제기됐다는 사건을 유형별로 나열했다. 그러면서 "일부만 특정해서 말한 것인데도 검찰권 남용 사건이 너무 많다"고 언급했다. 
 
이에 윤 총장은 "저 사례들은 모두 김 의원의 주장이다. 전혀 동의할 수가 없다"며 "그렇다면 저 수십개의 사건에 대해 일일이 답변할 수 있는 기회를 달라. 저렇게 일방적으로 하면 저는 뭐 참…"이라고 발끈했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뉴스1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뉴스1

그러자 김 의원은 "참이라니, 답변 태도가 그게 뭔가. 이런 국민적 의혹에 대해서 동의를 못하겠다는 게 검찰 수장으로서 할 얘긴가"라면서 "국회의원이 국민의 대표로서, 감사위원으로서 질문하는데 참이 뭔가"라고 언성을 높였다. 
 
윤 총장은 "너무 어이가 없어서 그렇다. 어이가 없는데 이런 말씀 못 드리나.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맞섰다. 
 
윤 총장이 이같이 답변하자 윤호중 위원장은 중재에 나섰다. 윤 위원장은 "김 의원이 질문한 검찰개혁에 대해서만 말하면 된다"며 "'참 어이가 없다'라든지 답변할 때마다 '응? 아니?' 이런 추임새를 넣고 있다. 일상적으로 그냥 반말하시는 건가"라고 지적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에 윤 총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이 주체가 돼서 검찰개혁하라고 해서 해왔다. 수사권 조정이라든지에 대해 대부분 찬성한다. 지금도 매일 대검에서는 제도 개선 등 개혁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김 의원이 언급한 저 사건들을 검찰개혁과 결부하는 건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어 "국민의 대표로서 피감기관장에게 질문을 했는데 질문이 뜻에 안 맞더라도 국민의 뜻을 대신해 전달하는 거니 '그럴 수도 있겠구나'라고 이해를 해야 한다"며 "제 발언을 문제 삼고 마치 말도 안되는 철없는 소리인 것처럼 답변한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 사과를 요청한다"고 요구했다. 
 
윤 총장은 "저는 사과 못한다"라며 "국감은 기관장에게 질의를 하는 건데 검찰이 수사할 때 피의자한테 '다 이런 거니까 예·아니오로 딱 대답하라' 이렇게 하나. 참나. 검찰 조사도, 법정 신문도 그렇게 안한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앞서 송기헌 민주당 의원의 질의 때에도 "검사를 해보셨는데 그렇게 말씀하시면 안 된다"라고 응수했다. 송 의원이 목소리를 높이자 "제가 검사를 26년 했는데 왜 자꾸 억지 논리를 대냐"라고 맞불을 놓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송 의원은 윤 총장이 책상을 쳤다고 문제로 삼았고 윤 총장은 "만약 책상을 쳤다면 사과드린다"며 자세를 낮췄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