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양주 요양원에서 무더기 코로나19 확진…총 35명

지난 8월 집단감염 발생했던 남양주 오남읍 요양원 입주 건물. 연합뉴스

지난 8월 집단감염 발생했던 남양주 오남읍 요양원 입주 건물. 연합뉴스

경기도 남양주시의 한 요양원에서 총 35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22일 남양주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오남읍에 거주하는 A씨(80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발열 등 코로나19 증세로 지난 20일 남양주시 진접읍에 있는 현대병원에서 검체 채취 검사를 받았다고 한다. 
 
방역 당국은 A씨가 검사를 받기 전인 17~20일까지 오남읍에 있는 B요양원에서 머문 사실을 확인하고 이 요양원 관계자 37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했다. 이날 오후 입소자 22명과 종사자 12명 등 총 34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를 포함해 이날까지 이 요양원에서 확인된 확진자는 총 35명이다. 이들과 함께 검사를 받은 3명은 음성으로 나왔다.  
 
B요양원은 지난 8월 집단감염이 발생했던 요양원 2곳과 같은 건물을 사용하고 있어 추가 확산 우려도 나온다. B요양원이 입주한 건물에서는 지난 8월 27∼28일 요양원 2곳의 입소자와 종사자 18명이 확진된 바 있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확인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