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서울시장 절대 안 나간다" 대선 직행 의사 표명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지 않고 대선으로 직행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22일 한국일보에 따르면 안 대표는 "(보궐선거에) 출마할 생각이 없다고 여러 차례 말했다"며 "서울시장은 절대 안 나간다"고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을 부인했다.  
 
안 대표는 서울시장 선거에 나서지 않는 것에 대해 "서울시장이 바꿀 수 있는 것과 대통령이 바꿀 수 있는 것은 범위가 다르다"고 말했다. 서울시장이 아닌 대선에 직행하겠다는 의사를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안 대표는 "정권교체가 되지 않으면 나락으로 떨어지겠다는 위기감이 있다"면서도 "대선 후보도 국민적으로 인정받지 않으면 출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지난 10일 국민의힘 수도권 전·현직 당협위원장과 가진 오찬 모임에서도 서울시장 선거와 정권교체 등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안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전국여성대회에 참석한 뒤 취재진을 만나 당시 모임 배경 등을 설명하면서 "'정권교체가 되어야 우리나라가 다시 위기를 극복할수 있다' '지금 이렇게 계속 망가져가는데 정권교체를 통해서 방향을 바로잡아야된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밝혔다.
 
이날 취재진이 국민의힘 오찬모임에서 서울시장 선거 출마 의사를 밝혔느냐고 묻자 안 대표는 "생각이 없다고 말씀드렸다"고 답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