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경 "피격 공무원, 실종 직전까지 도박…현실도피 월북"



[앵커]



해경이 북한군의 총격으로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은 스스로 월북을 한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도박 빚을 지고 현실에서 도피할 목적으로 북한으로 갔다는 겁니다. 유족 측은 증거가 부족하다며 반발했습니다.



김서연 기자입니다.



[기자]



해경은 북한군 총격에 사망한 공무원 이모 씨가 잦은 도박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씨의 계좌를 추적해보니, 최근 1년 3개월 동안 온라인 도박으로 7억4천여만 원을 썼다고 설명했습니다.



도박 등으로 진 빚이 3억9천여만 원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윤성현/해양경찰청 수사정보국장 : 실종자는 정신적 공황 상태에서 현실도피의 목적으로 월북한 것으로 판단됩니다.]



실종 직전까지 꽃게 대금을 입금받아 도박에 썼던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윤성현/해양경찰청 수사정보국장 : 각종 채무 등으로 절박한 경제적 상황에서 꽃게 대금까지 모두 도박으로 탕진하고…]



실족이나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봤습니다.



분석한 표류 경로도 공개했습니다.



[이문진/한국해양과학기술원 박사 : 수영을 하면서 조류를 받고 바람을 받으면서 표류를 했다면 대체로 5~12시간 정도 소요되면 북한 연안 가까이 접근할 수 있는 걸로…]



이씨 유족 측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이씨가 평소에 도박 때문에 힘들어한다는 걸 전혀 느끼지 못했다며 월북 증거론 부족하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의사의 소견서도 없이 정신적 공황상태라고 발표한 건 월북으로 몰아가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JTBC 핫클릭

피격 공무원 유족 "문 대통령 답장 실망…새 내용 없어" 청, 피격 공무원 아들 '답장' 논란에 "교황 서한 역시 타이핑" '월북 추정 정황 근거' 놓고…말 바꾼 해경청장 상임위 곳곳 '공무원 피격' 쟁점…야당 "월북 근거 없어"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