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적자 운영’ 국립대병원, 임직원·가족 진료비 1122억원 감면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의원이 지난 19일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 글로벌플라자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대구·경북 및 강원 국립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의원이 지난 19일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 글로벌플라자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대구·경북 및 강원 국립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적자 운영을 이어가고 있는 서울대병원 등 국립대 병원들이 임직원과 가족들에게 1000억원이 넘는 진료비를 감면해준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대병원, 부산대병원 등 10개 국립대 병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들 병원은 2015~2019년 5년간 임직원과 가족에게 모두 133만건, 1122억원의 진료비를 감면해줬다.  
 
특히 서울대병원이 397억원(51만건)을 감면해 줘 그 액수가 가장 컸고, 부산대병원이 150억원(2만건)으로 뒤를 이었다.  
 
전남대병원 141억원, 경북대병원 86억원, 전북대병원 84억원, 경상대병원 82억원, 충남대병원 69억원, 충북대병원 42억원, 제주대병원 35억원, 강원대병원 32억원 순이었다.  
10개 국립대병원 임직원·가족 진료비 지원 현황. [이탄희 의원실 제공]

10개 국립대병원 임직원·가족 진료비 지원 현황. [이탄희 의원실 제공]

이 의원은 "국립대 병원들이 적자임에도 그 가족과 임직원 의료비로 1000억원이 넘는 비용을 스스로 감면한 것은 병원 문턱이 높아 접근이 어려운 국민들 입장에서는 불공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 눈높이에 맞게 의료비 감면 대상과 비율을 조정하는 등 개선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