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남에서 독감백신 접종한 80대 여성 1시간 뒤 사망

최근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가 잇따르자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22일 오후 1시 독감 백신 접종이 시작된 대구 북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경북지부 앞 주차장이 텅 비어 있다. 이곳은 독감 백신 접종을 위해 많은 시민들이 거리두기를 지키며 줄지어 기다리던 공간이다. 뉴스1

최근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가 잇따르자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22일 오후 1시 독감 백신 접종이 시작된 대구 북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경북지부 앞 주차장이 텅 비어 있다. 이곳은 독감 백신 접종을 위해 많은 시민들이 거리두기를 지키며 줄지어 기다리던 공간이다. 뉴스1

경기도 성남시에서 80대 여성이 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1시간 만에 사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2일 성남시 등에 따르면 80대 여성 A씨는 지난 19일 오전 11시30분쯤 수정구에 있는 한 개인 의원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했다. A씨는 한 시간 뒤인 낮 12시41분쯤 길에서 쓰러진 채 발견이 됐다. 하지만 119구조대에 의해 성남시의료원으로 이송됐을 땐 이미 숨진 상태였다고 한다.
 
A씨가 백신 접종 후 사망한 사실은 이날 유족으로부터 A씨의 사망 사실을 전해 들은 의원 측이 보건소에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고혈압 등 기저질환 앓아 

 
A씨가 접종한 백신은 테라텍트프리필드시린지인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A씨와 같은 날 백신을 접종한 인원은 100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성남시 관계자는 "A씨가 평소 고혈압과 당뇨, 협심증 등 기저질환이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독감 백신에 의해 사망한 것인지는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A씨의 사망으로 경기도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한 사람은 3명이다. 전날 고양시에선 80대인 B씨가 숨졌다. 그는 지난 19일 고양시의 한 의원에서 보령바이오파마(보령플루백신 테트라백신주) 독감 백신을 접종했는데 어지럼증을 호소하다 21일 오전 10시40분쯤 자택에서 숨졌다. B씨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1차 부검 소견은 '사망 원인 미상'으로 나왔다.
 
지난 17일 광명시 한 병원에서 유료 접종을 받은 50대 서울시민도 전날 사망해 서울시가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로써 지난 16일 이후 국내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한 후 사망한 사례는 28명으로 늘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