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일, 코로나19 급격한 증가… 하루 신규 확진 1만 넘어

우리나라의 질병관리청과 같은 역할을 하는 RKI의 로타어 빌러 소장. AFP=연합뉴스

우리나라의 질병관리청과 같은 역할을 하는 RKI의 로타어 빌러 소장. AFP=연합뉴스

독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22일 독일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에 따르면 전날 새로 발생한 확진자는 1만1287명에 달했다. 7595명이 확진된 20일과 비교해 3692명이 증가했다. RKI는 우리나라의 질병관리청과 같은 역할을 하는 기관이다.  
 
지난 3월 독일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한 이후 가장 많다. 독일은 지난 4월 초 하루 신규 확진자가 6000명대에 이른 뒤 감소세를 보이며 6월에는 100명대로 줄어들었다. 하지만 8월 이후 다시 증가하기 시작했다.
 
우리나라의 질병관리청과 같은 역할을 하는 RKI의 로타어 빌러 소장은 브리핑에서 "전반적으로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면서 60대 이상의 감염자 비율이 증가하고 있는 점에 대해 우려했다.
 
한편 독일에서는 전날 옌스슈판 보건장관이 확진돼 격리에 들어갔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