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라임 수사 막은 적 없다…야권 정치인 의혹도 승인"

윤석열 검찰총장. 중앙포토

윤석열 검찰총장. 중앙포토

윤석열 검찰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 관련 수사를 지휘한 것은 자신이 아니라 법무부 검찰국장 출신 조남관 대검 차장이었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라임 수사에 대해서도 "막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추 장관 아들 관련 수사 지휘 경과를 묻는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의 질의에 "총장이 책임을 회피하면 안 되는데, 이 사건은 법무부 수장의 가족 관련이라 제가 직접 감 놔라 팥 놔라 할 수가 없어서 대검 차장에게 '자네가 좀 챙기라'고 적절히 지휘하게 했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또 옵티머스 사모펀드 사기 사건과 관련 '펀드 하자 치유' 문건을 자신이 보고받은 경위에 대해 "최근에 언론 보도 후에 알았다"며 "중앙(지검)에 상세히 보고하게 해봐라 해서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전 의원은 "라임 수사를 막은 적 있나"고 물었고, 윤 총장은 "당연히 없다"고 말했다. "야권 정치인 연루 의혹을 막은 적 있나"라는 질문에는 "제가 승인했기 때문에 시작됐다"고 답했다.
 
"검사들이 술접대를 받았다는 사실을 알면서 막은 적 있나"라는 물음에는 "알자마자 수사 지시했다"고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